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한라산 탐방예약제 12일 만에 '일시 중단'
신종 코로나 사태에 따른 관광업계 요청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12. 11:26: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산 탐방 예약제가 시행된 1일 성판악 탐방로 입구에 탐방 예약자 등이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라산국립공원 탐방예약제가 시행 12일 만에 유보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관광업계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제주도는 오는 13일부터 탐방예약제를 유보, 사전 예약을 하지 않아도 한라산을 탐방할 수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불안감으로 인해 제주 실물경제 위기가 현실화됨에 따라 제주도가 내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다.

 아울러 지난 3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관광업계 회의에서도 이러한 요청이 잇따랐다.

 유보 기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진정되고, 제주 경제에 큰 영향이 없다고 판단될 때까지다. 이 기간 제주도는 탐방예약제에 대한 제도 보완 작업에 착수하는데, 예약을 해놓고 취소 등의 연락 없이 나타나지 않은 탐방객에 대한 패널티 부여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이러한 행위로 패해를 보는 탐방객이 없도록 시간대별 탐방예약제도 검토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한라산을 보호하기 위해 탐방예약제는 반드시 정착돼야 하는 정책"이라며 "하지만 현재 제주경제가 위기를 맞고 있어 업계의 요청을 한시적으로 받아들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청정하고 안전한 제주 관광을 위해 방역에도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일부터 한라산 탐방예약제를 시범운영했다. 이날 예약 인원은 성판악 1000명, 관음사 500명이었는데, 일부 탐방객들이 한라산에 나타나지 않으면서 '노쇼 논란'이 빚어진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형 통합복지하나로 사업 전국 모델로 육성 제주 국제화 촉진… JDC·유엔해비타트 맞손
제주 벤처·창업기업 공공조달시장 진입길 열… 노영민 비서실장· 비서실 소속 수석 전원 사의…
"제주지역 '참 농업인'을 찾습니다" 씨 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켓' 시범재배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작품 온라인 공모전 제주 지역화폐 발행 기관 이달 중 선정
제주도의회 단독으로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자치경찰 존폐 위기 "특별자치도 반납하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