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청년정책' 사업은 많은데 컨트롤타워 없다
제주연구원 관련 조직 설립- 고졸취업자 활성화 계획 필요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02.13. 15:53: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내 청년정책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조직 설립과 고졸취업자 활성화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연구원 이중화 책임연구원은 13일 '제주지역 청년취업 현황과 정책대응 과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청년정책 관련, 중앙정부의 사업은 학자금·일자리·소득·주거지원,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방안, 장기근속 및 자산형성 지원, 진로탐색, 직무능력키우기, 일경험 기회, 해외취업 등으로 구분되고 지자체의 사업은 취업지원· 생활복지· 창업지원· 주거금융 등으로 구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제주지역 청년정책 관련 사업수는 46개로 다른 지역에 비해 많았고 다른지역 대비 취업지원과 창업지원 부문의 사업비중이 높은 반면 생활복지와 주거금융은 낮은 비중을 보였다.

 또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2015-2018년)에 따르면 전국 청년층 인구(18~34세)는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제주지역 청년층 인구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2018년 하반기 제주지역 청년층 임금근로자는 7만 2900명으로 91.46%, 비임금 근로자는 6800명으로 8.5%비중을 차지했다.

 아울러 제주지역 수도권 대학진학률은 19.4%, 비수도권 대학진학률은 28.6%, 출신지역 대학진학률은 52.1% 수준을 보였다.

 제주지역 출신이 비제주지역 출신에 비해 직장 만족도가 높았으며 이직 의향 역시 제주지역 출신이 더욱 낮게 나타나고 있으나 임금수준은 비제주지역 출신이 높았다.

 직장의 만족도, 이직의향, 전공일치도 등 요소를 고려한 좋은 일자리에 대한 분석 결과 교육학· 공학 분야의 전공자가 인문학 전공자 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제주출신이 비제주 출신에 비해 좋은 일자리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중화 책임연구원은 제주지역 청년고용 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적 제언으로 제주지역 내 청년정책을 컨트롤 할 수 있는 통합형 전담조직구축 필요, 제주더큰내일센터의 사업과 관련해 청년범위 확대, 고졸 청년들을 위한 체계적인 취업 활성화 방안 수립, 중앙정부 정책 연계형 사업 추진 등을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형 통합복지하나로 사업 전국 모델로 육성 제주 국제화 촉진… JDC·유엔해비타트 맞손
제주 벤처·창업기업 공공조달시장 진입길 열… 노영민 비서실장· 비서실 소속 수석 전원 사의…
"제주지역 '참 농업인'을 찾습니다" 씨 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켓' 시범재배
제주감귤박람회 포스터 작품 온라인 공모전 제주 지역화폐 발행 기관 이달 중 선정
제주도의회 단독으로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자치경찰 존폐 위기 "특별자치도 반납하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