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코로나19 아산·진천 격리 교민 1차 366명 15일 퇴소
아산 193명·진천 173명 격리 해제…나머지 334명 최종 검사 거쳐 16일 퇴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4. 16:46: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1·2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 등 우리 국민 700명 가운데 1차 퇴소 대상자 366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예정대로 15일 격리 해제된다.

 14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 입소자 527명과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입소자 173명 중 지난달 31일 1차로 귀국한 366명이 전날 받은 마지막 검체 검사에서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음성판정을 받은 366명은 보건교육을 받은 후 예정대로 15일 퇴소한다. 아산에 격리된 교민 가운데 193명, 진천 입소자는 173명 전원이 이날 격리생활을 마친다.

이어 16일에는 아산 시설에 남은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이들 334명은 지난 1일 2차 전세기편으로 들어온 교민 333명과 보호자 없이 들어온 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국내에서 자진 입소한 아버지 1명이다. 이들은 14일 최종 검체검사를 진행해 15일 결과가 나오면 퇴소가 확정된다.

국방어학원 격리 1세 아동 '발열'…"병원서 코로나19 검사중"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dsL4tsQrW28]

 교민들은 퇴소일 오전 간단한 환송 행사를 마친 뒤 정부가 마련한 버스를 타고 임시생활시설을 떠난다. 환송 행사에는 정세균 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교민들에게 귀국 후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렀으며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증명서를 발급한다. 또 퇴소 후 상담이 가능한 전화번호 등 필요한 생활정보를 모은 책자를 제공한다.

 교민들은 서울, 대구·영남, 충북·대전·호남,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이동해 권역별 거점에 내려 각자 거주지로 돌아간다.

 이동 시에는 2개 좌석당 1명씩 않는다. 정부는 이들의 수송을 위해 45인승 버스37대를 동원할 계획이다.

 지역주민의 우려를 고려해 자가용 이용은 허용하지 않으며 교민들이 내리는 구체적 장소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퇴소한 교민에게 2∼3회 전화 연락을 할 예정이다. 추가 안내사항을 전달하고 생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차원이다. 전화 연락은 본인 동의를 받고 진행한다.

 거주지가 마땅히 없는 퇴소자들에 대한 지원은 별도로 하지 않을 방침이다. 중국 귀국 여부도 퇴소자가 개별적으로 판단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거처가 따로 없다는 교민들이 40명가량 있었으나 모두 개인적 사정으로 정부가 지원할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각자 알아서 해결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아산과 진천 시설에 같이 생활하며 교민들을 지원해온 정부합동지원단 111명은 교민들이 떠난 하루 뒤인 16∼17일에 퇴소한다.

 합동지원단은 임시생활시설 건물 내외부 소독과 시설 내부 폐기물 처리·소각 등 환경정비와 방역까지 감독한 뒤 돌아가게 된다. 이들에게는 최대 6일간의 대체 휴가가 주어진다고 행정안전부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284명..총 1261명·사망 1…
'감염병 검사·입원 거부시 처벌' 코로나3법 국… "우한 발원지에 교회있잖아" 신천지 녹취록 파…
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내달라" …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