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인구 역유출 증가.. 아파트값 약세 지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7. 12:27: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서울로 이주하는 인구가 10년 만에 증가하면서 제주 아파트값이 약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부동산정보서비스업체 직방이 통계청의 인구이동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지난해 제주에서 서울로 총 10명이 순이동(전입-전출)해 2009년(623명) 이후 처음으로 서울로 전입한 인구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이후 은퇴 노년층의 제주살이와 국제학교 입학을 위한 강남권 거주자의 제주 이전이 하나의 트렌드로 잡아가며 서울에서 제주로 인구가 순유출되는 현상이 지속한 바 있다.

 특히 중국 자본의 대거 유입으로 제주 내 건설경기가 활성화하고, 유관산업도 파생되며 2015년에는 제주로 최고 4천83명의 순 유입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중국에서 발효된 한한령과 급격히 상승한 주택가격 등 부정적인 요인들이 중복되며 점차 순 유입 인구가 감소하는 모습이라고 직방은 설명했다.

 2015년에는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 총 1천59명이 제주로 순유출됐지만, 2019년에는 18명 순 유출에 그쳤다.

 반면 학령기인 10∼20세의 제주에서 서울로의 인구 순 유출은 2015년 대비 4.33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로의 순 유출 증가는 제주 아파트값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2015년 연간 최고 13.78%까지 상승했던 제주 아파트 가격은 2019년 3.66% 하락하며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제주 내 가격 수준이 가장 높은 곳으로 알려진 노형동 아이파크2차의 경우 전용면적 115㎡가 2017년 7월 11억1천700만원에 거래됐지만, 지난해 8월에는 8억3천만원으로 매맷값이 하락했다.

 전용 84㎡도 2017년 2월 8억원에서 작년 4월에 6억9천만원으로 1억1천만원 내려간 가격에 거래가 진행됐다.

 이런 영향에 외지인 투자 비율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2년 이후 제주 외 거주자가 아파트를 매입하는 비중이 20%를 웃돌기도 했으나 작년에는 15.7%로 줄었다.

 특히 서울의 매입 비중이 5.2%에 그치며 외지인 매입 비중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직방은 "인구 유출과 함께 제주 아파트 시장의 약세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라며 "제주2공항 건설과 한한령 해제 등의 긍정적인 요인도 있으나 아파트보다는 토지시장 중심으로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부석종 보직신고' 문대통령 "제주해군기지 잘 … 제주지방 주말 낮부터 단비 내린다
송재호 후보 '대통령 4·3 약속 요청' 발언 논란 건조한 대지 적셔줄 단비 언제쯤
블랙아웃 앞둔 마지막 조사도 민주당 제주 후… "'밀레니얼·Z세대' 부상…제주관광 변해야 산…
고열증상 제주경찰 음성 판정 지구대 폐쇄 해… 내일 고3·중3 온라인 개학 '새 학년 시작'
제주경찰 고열 증상보이자 오라지구대 잠정 폐… 김영록 전남지사 11개월 연속 1위.. 원희룡 6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