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흡수통합 모양새' 미래통합당 첫 의총 분위기 '싸늘'
새보수 출신들에 '인사말' 부탁…"들어온 게 아니고 함께하는 것" 일침
앞줄 '지정석'도 논란…황교안, 유승민 제외 불출마 의원들에 "감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8. 13:01: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통합당)이 18일 출범 후 처음으로 개최한 의원총회에선 자유한국당이 새로운보수당을 '흡수'한 모양새가 연출되면서 어색하고 불편한 분위기가 흘렀다.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통합당 의총은 새로운 당 상징색인 '해피 핑크'에 맞춰 분홍색 머플러와 재킷·넥타이 등을 한 의원들이 가득 메웠다.

 옛 새누리당이 쪼개진 지 3년 2개월 만에 다시 만난 의원들은 의총장에서 밝은 얼굴로 손을 맞잡고 인사를 주고받았다.

 그러나 의총이 시작되자 사회를 맡은 민경욱 의원은 의총에 참석한 새보수당 출신 정병국·이혜훈·오신환·유의동 의원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 이언주의원 등을 앞으로 불러내 '인사말'을 요청했다.

 민 의원은 "나오실 때마다 의원님들 환영해주시길 바란다"며 "(옛 국민의당 출신) 김영환 최고위원도 나와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새보수당 출신 중 '맏형' 격인 정병국 의원이 정색하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정말 어려운 결단을 위해 여기까지 왔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함께 참여한 것이다. 앞에 나와 있는 사람들이 새로 들어온 게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동등한 자격에서 통합당으로 '신설 합당'한 것인데, 한국당이 새보수당을 '흡수 통합'한 것처럼 구는 모습을 꼬집은 것이다.

 정 의원은 "오늘 이렇게 따로 자리를 마련한 것에 대해서도 심히 유감"이라고 했다. 의총장 앞줄에 '신입' 의원들을 위한 지정석을 마련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그는 "이거, 생각을 다시 하셔야 한다. 당 지도부가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 우리는 다 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한국당 출신 몇몇의원이 마지못한 듯 손뼉을 쳤다.

 싸늘해진 분위기를 수습하려고 심재철 원내대표가 일어서 "그러면 다 같이 상견례를 하자"고 제안했고, 오신환 의원이 어색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며 "반갑습니다"라고 하자 한국당 출신 의원들이 일어서 "환영한다"고 화답하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출마 지역구인 종로구에서 헌혈하고 나서 의총에 다소늦게 참석했다. 황 대표의 헌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혈액 공급량이 부족해진 데 따른 것이다.

 황 대표는 "김무성·정갑윤·한선교·김정훈·유기준·여상규·김세연·김영우·김성태·김도읍·김성찬·박인숙·유민봉·윤상직·정종섭·조훈현 그리고 최연혜의원"을 호명했다. 불출마 선언 의원들이다.

 그는 "여러 의원님의 아름답고 용기 있는, 혁신의 불출마 결단과 헌신은 우리 당을 밝은 미래로 이끌어 갈 것이다. 이 자리를 빌려 이분들에게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새보수당 시절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은 호명하지 않았다. 유 의원과 지상욱 의원 등은 전날 통합당 출범식에 이어 이날 의총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음주운전 사고시 자기부담금 최대 1500만원
"기무사 야권 후보 사찰 등 19 대선 개입 정황" 4·15총선 중간 판세 민주 "130석+α" 통합 "110∼130…
정세균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 잠정정…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 통합당 김대호 후보 오늘은 "나이들면 장애인"
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일등공신 간호사들, … 청와대 "관권선거 필요도 못느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