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코로나19, 제주지역 실물경제에 '찬물'
1월중 소비자심리지수 6개월 만에 기준치 상회
한은 제주본부 "코로나19 영향 추후 확인 필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2.18. 15:13: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제주지역 실물경제에 '찬물'을 끼얹을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18일 발표한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확산 이전까지의 제주경제는 건설경기 부진 속에서도 관광수요의 증가에 힘입어 소비 증가 및 고용상황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4분기(10~12월)의 제주지역 소매판매액지수(15.2%)는 1년전 같은 기간(11.2%)에 견줘 증가폭이 확대됐다. 3분기(7~9월, 9.8%)보다 증가폭이 크다. 대형소매점판매액지수(-2.5%)도 앞선 3분기(-7.4%)보다 감소폭이 줄었다.

올해 1월중 제주지역의 소비자심리지수(101.1)는 지난해 7월(100.2) 이후 6개월 만에 기준치(100)를 상회했다. 지난해 11월 중 신용카드 사용액 증가율(6.3%)은 숙박·음식업 및 종합소매업을 중심으로 전달인 10월(4.6%)보다 높다.

1월중 건축착공과 허가면적은 부동산경기 침체로 인해 주거용을 중심으로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다만 12월중 건설수주액의 경우 토목분야에서 증가세를 기록했다.

지난달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내·외국인 모두 전년동기대비 10.7% 성장했다. 그러나 하순경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라 내국인 관광객 증가폭은 둔화했다. 지난해 12월(17.1%)보다 올해 1월(8.6%) 상승폭이 작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1월중 외국인 관광객 수는 외국인 무사증 입국제도의 일시 중단(2월 4일) 효과가 반영되지 않아 증가세를 유지했다"며 "지난달 하순부터 코로나19의 확산이 도내 실물경제에 미친 영향은 추후 지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농가, 마늘 정부수매 조기실시 건의 제주농협, 4월 유제품 소비촉진운동 전개
롯데면세점 '제주 맞춤형' 사회공헌 전개 코로나19로 제주경매시장 분위기 '싸늘'
제주아파트 실거래가-분양가 차익 1221만원 제주신화월드 오픈 3주년 3가지 프로모션 운영
중국 춘추항공, 제주출발 승객 태우고 본국으… 점점 살찌는 제주 직장인들 '건강 적신호'
제주도 "국제선 항공기 운항 모니터링 만전" 제주주류생산업체 소주원료 주정 추가 기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