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비상경영' 아시아나항공 임원진 일괄 사표
전 직원 대상 10일간 무급휴직 실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8. 15:44: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시아나항공이 작년 어닝 쇼크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촉발된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18일 임직원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작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이 일괄사표를 제출하기로 했다.

또 조직장을 포함한 모든 임원진은 회사의 경영 환경에 따른 고통 분담을 위해 사장은 40%, 임원 30%, 조직장 20% 등 직책에 따라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

 아울러 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객실)승무직, 정비직 등 모든 직종을 상대로 무급휴직 10일을 실시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공급좌석 기준 중국 노선 79%, 동남아시아 노선 25%를 축소한데 따른 조치다.

 아울러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예정됐던 창립 32주년 기념식과 창립 기념 직원 포상도 취소한 상태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향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7일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세균 "재난지원금, 고소득자 환수 전제 보편…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음주운전 사고시 자기부담금 최대 1500만원 "기무사 야권 후보 사찰 등 19 대선 개입 정황"
4·15총선 중간 판세 민주 "130석+α" 통합 "110∼130… 정세균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 잠정정…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에 코로나19 긴급사태 선…
통합당 김대호 후보 오늘은 "나이들면 장애인" 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일등공신 간호사들,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