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23일 시범경기 메츠전 등판
"선발 실전 테스트…2이닝 등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1. 09:26: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실전 경기 등판에 나선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오전 3시 5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개막전에 출전한다.

 마이크 실트 감독은 21일 스프링캠프 훈련을 앞두고 "김광현과 브렛 세실을 시범경기 첫 경기에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지 매체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구단은 김광현을 선발 혹은 불펜 자원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김광현은 첫 등판에서 2이닝을 책임지며 선발 경쟁을 펼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12월 2년간 800만 달러의 계약을 맺고 세인트루이스 유니폼을 입었다.

 세인트루이스는 계약 직후 김광현에게 향후 일정을 통보했다. 선발 자원으로 테스트하기 위해 시범경기 개막전에 투입할 것이라고 고지했다.

 이에 김광현은 비시즌 기간 몸 상태를 빠르게 끌어올렸고, 세인트루이스 구단 스프링캠프가 열리기 전까지 친정팀 SK 와이번스 스프링캠프에서 옛 동료들과 치밀하게 준비했다.

 이달 초 세인트루이스 캠프에 입성한 김광현은 3차례 불펜피칭과 한 차례 라이브 피칭(실전 경기처럼 타자를 상대하는 피칭 훈련)을 소화하며 출격 준비를 마쳤다.

 김광현은 메츠전 이후 2~3경기에 추가 등판해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다.

 당초 김광현은 선발 경쟁에서 밀리는 듯했다. 그러나 선발 요원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팔꿈치 부상으로 개막 엔트리 합류가 불발되면서 선발 투수로 메이저리그 첫시즌을 시작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김광현이 상대해야 할 메츠는 이날 두 팀으로 나눠 스플릿 경기를 치른다.

 세인트루이스전엔 지난 시즌 10승 13패 평균자책점 3.22를 기록한 마커스 스트로먼이 출전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종목단체 업무 매뉴얼 도체육회 제작·보급 KBO "코로나19 안정되면 5월 초 개막"
MLB·선수노조 애리조나 '무관중' 개막 검토 개막 기약 없는 K리그1 '22+5라운드' 유력 검토
토트넘 "손흥민 이달 기초군사훈련" 공식 발표 '봤냐 리버풀!' 맨유 직원 900명 임금 정상 지급
롯데 차재용·전병우↔키움 추재현 트레이드 '성매매 여성과 파티' 맨시티 워커 징계받나
판데이크 'EPL 드림팀'에 손흥민 선정 제주Utd, 도민의 아픔 함께 나누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