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서 두 번째 '양성 반응자' 발생
서귀포시 WE호텔 근무 대구 출신 20대女
13일 대구 방문 뒤 16일 귀도… 19일 '증상'
제대병원 격리… 22일 오전 확진 최종 판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2. 05:21: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양성 반응자'가 발생했다.

 22일 제주도에 따르면 서귀포시 회수동 WE호텔에 근무하고 있는 A(22)씨가 이날 서귀포열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는 다음날인 22일 오전 1시45분쯤 나왔는데,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A씨는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로 이송됐다.

 A씨는 대구 출신으로 지난 13일 대구를 방문한 뒤 16일 제주에 도착했다. 이후 WE호텔에서 근무를 하던 중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해열제를 복용하기 시작했다.

 현재 제주도는 WE호텔을 잠정 폐쇄하고, A씨와 함께 거주 중인 A씨의 어머니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배종면 제주도감염병지원단장을 중심으로 한 역학조사팀이 비상근무에 돌입, A씨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4시30분쯤 한라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군인 B(22)씨가 1차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뒤 7시간30분이 지난 21일 오전 2시에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A씨의 확진 여부도 22일 오전 중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확진이 나오기 전이지만, 선제적인 대응조치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여성의 미래 걸 수 있는 총선 후보는 누구 4월 임시회 축소... 올해 첫 도정질문 서면 대체…
고대지 "부정선거 감시단 본격 운영" 정부·지자체·공공기관, 선결제·선구매로 상…
제주 자가격리 이탈 속출에 '모의훈련'까지 제주도정 지난해 못 쓴 돈 6500억원
제주형 재난지원금 최대 50만원씩 두차례 지급 송재호 "공공기관 제주 이전해 질 좋은 일자리 …
제주도, 4·3 생존 희생자·유족 복지 사업 확대 청년농업인 CEO양성 과정 교육생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