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도립예술단 첫 합동공연은 이탈리아 오페라
19세기 초연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팔리아치' 나란히
7월 제주아트센터…제주·서귀포합창단원 등 주·조역 공모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3. 19:10: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립예술단의 2020년 합동공연 작품이 결정됐다. 제주도와 제주도립예술단은 7월 10~11일 제주아트센터에서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팔리아치'를 나란히 올리기로 하고 국내외 음악대학에서 공부한 성악가를 대상으로 주·조역을 모집하고 있다.

도립무용단, 제주교향악단, 제주합창단, 서귀포합창단, 서귀포관악단 등 5개 도립예술단은 지난해 12월 제주아트센터에서 처음 한 무대를 가졌다. '큰 울림'이란 이름을 달고 벌인 합동공연이었지만 제각각 준비한 작품을 선보이는 형식이었다.

이번에 준비하는 오페라는 5개 단체가 공동 기획해 말 그대로 하나의 무대를 펼친다는 점에서 도립예술단 최초의 합동공연이나 다름없다. 사업비는 총 2억5000만원으로 도립예술단은 음악팬들에게 친숙한 오페라 두 편을 선택해 단원들의 역량이 결집된 수준높은 공연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연출은 국립오페라단 상근 연출가를 지낸 이의주씨가 맡고 지휘는 정인혁 제주교향악단 상임지휘자가 담당한다.

마스카니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는 1890년 초연된 작품으로 사랑의 삼각 관계를 다뤘다. 레온카발로의 '팔리아치'는 1892년 초연작으로 유랑극단을 둘러싼 치정극이다. 이탈리아 남부 지방을 배경으로 한 이 두 편은 짝을 이루어 공연되는 일이 많다. 두 작품은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소재로 한 베리스모(이탈리아어로 '사실주의') 오페라의 대표작으로 통한다.

도립예술단은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의 산투차, 투리두, 알피오, 맘마 루치아, 로라 역을 공개 오디션으로 뽑는다. '팔리아치' 역시 카니오, 토니오, 넷다, 실비오, 베페 등 주·조역을 공모하고 있다. 제주합창단, 서귀포합창단원도 오디션에 응시 가능하다.

지원서 접수 기간은 3월 4일까지. 1차 서류와 동영상 전형을 통과한 응모자를 대상으로 3월 11~12일 제주아트센터에서 공개전형으로 2차 실기 오디션이 실시될 예정이다. 오디션 곡목 등은 제주예술단·제주도청 홈페이지 참고. 문의 064)728-2745~2747.

문화 주요기사
제주도무형문화재 제주도옹기장 고달순 보유… 전국 박물관·미술관 전기차 충전기 설치 보급 …
제주 사립작은도서관 비율 최다… 장서는 평균… 제주서 서울까지 신춘문예 신작으로 문학의 봄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종교집회 지원 제주아트센터 한문연 문화예술교육 4건 선정
제주 예술공간 이아 '나도 예술가' 결과 전시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주 총선후보 문화예…
꽃피는 봄날 제주에 풀어놓는 창작 결실 제주 조천 함덕 마을이 품은 빛깔을 찾아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