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분포 붉가시나무 알고 보니 '산소 공장'
국립산림과학원, 붉가시나무 1ha서 연간 50명분 산소 발생 확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4. 14:56: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참나무류에 속하는 붉가시나무의 산소 발생량이소나무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24일 붉가시나무(40년생) 군락지 1ha의 연간 산소발생량이 12.9t으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성인 1명이 1년간 호흡에 사용하는 산소량이 257㎏임을 고려할 때 50명이 호흡할 수 있는 양이다.

 우리나라 주요 산림 수종인 소나무 군락지 1ha에서 발생하는 산소량인 5.9t의 2배가 넘는다.

 경남, 전남, 제주 등 한반도에 자연적으로 분포하는 붉가시나무 군락지 면적은 총 1천824ha로, 여기서 발생하는 산소는 성인 9만1천명이 1년간 숨 쉴 수 있는 양이다.

 붉가시나무는 위도상 난아열대 지역인 전남, 제주도 등 남해안 지역에 주로 서식하며 높이 170∼500m에서 군락지를 이루는 난대상록성 참나무류다.

 지구온난화로 한반도 남부와 중부지역까지 점차 생육지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소는 붉가시나무의 도토리에 있는 항산화 물질인 페놀성 화합물 총 함량이 동일 가시나무속 다른 나무보다 높다는 것을 밝혀내고 건강 보조식품으로서 가능성도 제시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난대상록수의 생육지 북상은 기후변화 시대에 이미 예견된 사실"이라며 "이들 수종의 증식·육성·관리 연구로 환경 위기에 빠르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내일 고3·중3 온라인 개학 '새 학년 시작' 제주경찰 고열 증상보이자 오라지구대 잠정 폐…
김영록 전남지사 11개월 연속 1위.. 원희룡 6위 제주지방 대기 매우 건조 '화재 주의'
위미농협APC 2019년도 종합평가 '대상' 제주원광재가노인복지센터 '미스콩나물 진선…
제주 관광 가장 큰 불만사항 '비싼 물가' 제주 국제학교 성추행 외국인 교사 감형 '논란'
제주신라 "허니문 패키지 판매 갑절 증가" 제주산지 5일째 건조특보 '산불 주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