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개학 연기에 올해 첫 수능 모의평가 순연
당초 3월12일에서 3월19일 시행 예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5. 08:36: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 개학이 일주일연기됨에 따라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일주일 늦게 치러진다.

 서울시교육청은 다른 교육청 의견수렴을 거쳐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원래 예정(3월 12일)보다 일주일 늦은 3월 19일 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전국연합학력평가는 17개 교육청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수능 모의평가다.

 고등학교 3학년생은 3·4·7·10월, 1학년생과 2학년생은 3·6·9·11월에 학력평가를 치른다. 경기와 광주교육청 산하 고교 1학년과 2학년은 3월 학력평가에 참여하지 않지만, 대부분 학교에서 시험을 치른다.

 서울시교육청이 '주관교육청'인 3월 학력평가는 매해 첫 번째로 치러지는 수능 모의평가로 주목받는다. 일부 고교 3학년생들은 개학이 2일에서 9일로 미뤄지면서 학기가 시작하고 3일 만에 학력평가를 봐야 하는 것에 부담을 호소해왔다.

 작년 3월 고3 학력평가에는 전국 1천894개교 학생 39만8천여명이 응시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호우피해 안성·철원·충주 등 7개 시군 특별재…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코로나19 신규확진 20명중 지역발생 9명 '다시 … 2학기 온·오프라인 병행하면 수행·지필평가 …
코로나19 신규확진 43명중 지역발생 23명 주택연금, 오늘부터 온라인 신청 가능
류호정 분홍원피스에 "술값 받으러 왔나" 2020 공직문학상 대상 대구시 김명자 소설 '꿈'
조국 보수유튜버 상대 1억원 손해배상 소송 제… "기재부 정신차려라" 부동산3법 찬반토론 '불꽃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