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남해어업관리단 조난어선 2척 잇달아 구조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2.25. 13:42: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어선 2척이 남해어업관리단에 의해 구조됐다.

 25일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에 따르면 24일 오전 10시쯤 제주도 차귀도 남서방 약 112㎞ 떨어진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여수선적 트롤어선 Y호(78t, 승선원 10명)로부터 프로펠러에 그물이 감겨 항해가 불가능하다는 신고가 남해어업관리단에 접수됐다. 앞서 전날인 23일 오전에는 제주 서귀포 남서방 약 340㎞ 부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성산선적 근해연승 J호(29t, 승선원 9명)로부터 프로펠러가 선체로부터 이탈돼 항해가 불가능하다며 관리단에 구조를 요청했다.

 이에 남해어업관리단은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27호, 무궁화40호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Y호는 24일 오후 10시쯤 제주화순항으로 구조·예인됐으며, J호는 26일 오후 1시쯤 서귀포해경 3003함에 인계될 예정이다.

 여기동 남해어업관리단장은 "대부분의 어선들은 프로펠러에 어구·그물 등이 감기거나 선박 고장 등으로 구조를 요청한다"며 "어업인들은 해상에 쓰레기나 폐어구를 무단으로 투기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출항 전 철저한 장비 점검을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하준이법' 시행 한 달 현장에선 "그게 뭐죠?"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평가 '엉터리'… …
대신협, 지역언론 최대규모 단체 '우뚝' 자신의 집에 불 지른 30대 경찰 체포 조사중
'한 지붕 세가족' 제주 자치경찰 내부 '술렁' 제주 해안가서 남방큰돌고래 사체 발견
제주 교통사망사고 잇따라 도두동 해양레저시설 운영 중단 방치 흉물 전…
제주 인권단체, "행정기구에 의한 개인사찰 의… 비번 날 심폐소생술로 생명 살린 소방공무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