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흰색 방역복 입은 구급대 봐도 놀라지 마세요"
단순 열·기침 증세 환자 발생해도 보호복 입고 출동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2.25. 15:58: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거리에 흰색 방역복(감염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이 등장만 해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는 근거 없는 소문이 퍼지자 도 소방본부가 사실관계 바로 잡기에 나섰다.

지난 24일 오후 3시21분쯤 감염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 2명이 한 여성을 만나 대화하는 모습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돼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사진이 확산하는 과정에서 "제주시청에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환자의 뒤를 쫓고 있다"는 가짜 뉴스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이 사진은 제주시청 인근에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비틀거린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한 모습을 찍은 것일 뿐 코로나19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었다. 또 해당 여성은 중국인이 아닌 한국인으로, 건강에도 이상이 없었다.

또 같은날 제주시 도남동에서는 감염보호복을 입은 소방대원이 환자를 구급차로 이송하는 모습이 목격되자 이송된 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하지만 이 환자 역시 코로나19와는 무관했다.

근거 없는 소문이 퍼지자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25일 보도자료를 발표해 보호복 착용 대원에 대해 오해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열이나 기침 증세가 있는 환자 이송할 때 감염보호복을 전담구급대가 출동하고 있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감염보호복을 입고 대응하는 것으로,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적 활동인 만큼 감염보호복을 입은 구급대원을 봐도 너무 불안해할 필요없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취임 "선진 해군 만들 것" 제주 제2공항·관광산업 총선 후보 견해는?
제2공항 강행 관련 천주교 제주교구 생태환경… 中어선 제주해역에 몰래 그물 쳐 마구잡이 포…
삼다수 공장 사망사고 전·현직 간부 벌금형 참여연대 제안 7대 정책 대부분 총선 후보 찬성
제2공항 중단 등 도민선언에 1만여명 참여 제2공항 찬성 측 여론조사 91.7% "발전 위해 필요
"제주도정 위원회 개최, 사회적 거리 두기 깨는… 국회의원 후보 대상 동물테파크 찬반 입장 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