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감염병과의 전쟁, 예방수칙 철저히 지키자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0. 02.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가 바이러스와의 싸움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대응체계 강화에 나섰습니다. 청정지역이었던 제주가 코로나19에 뚫리면서 지역사회에 대한 감염 확산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4일 도청 기자실에서 "도민과 제주 방문객을 지키기 위해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원 지사는 "전시에 준하는 비상방위체제에 돌입하고 행정조직도 24시간 특별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지사는 "제주는 2명의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에 2차, 3차 감염의 우려가 있다"며 "지역사회 철통방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주도가 질병관리본부보다 높은 수준으로 방역체계를 가동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입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의료보호·소독방역·자가격리·항공관리·물자수급·재정지원·민간협력 등 빠른 실행력을 담보할 수 있는 조직으로 바뀝니다. 특히 코로나19의 빠른 전파력으로 인해 급속히 감염되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번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새삼 '예방'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알다시피 전염병은 일단 발생했다 하면 걷잡을 수 없습니다. 단적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와 대구·경북지역의 사례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전염병이 발생한 후 퍼지기 시작하면 확산될 가능성은 갈수록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원 지사도 "아무리 방역망이 튼튼해도 한 두 명의 방심이 지역사회를 혼란에 빠트릴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개개인이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달리 예방을 강조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자가격리 위반 속출, 이대로 가선 안된… [사설] ‘드라이브 스루’ 판매, 정기·상설화…
[사설] 해외 입도객 확진사례 잇따라 걱정이다 [사설] 정책·공약 바로알기에 일주일 집중을…
[사설] 정치권은 ‘4·3 아픔’ 끝끝내 외면할건… [사설] 농민수당, 제주의 미래다
[사설] 4·3 치유해야 할 여야는 ‘네 탓’만 하… [사설] 자가격리 거부·무단이탈 처벌 ‘예외없…
[사설] 공식 선거운동 시작… 혼탁선거전 철퇴… [사설] 온라인 수업, 피해 학생 없도록 준비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