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코로나19 갈 곳 잃은 취약계층 안전망 확보 '비상'
1131개 이용시설 휴관·프로그램 취소 등 축소
거주시설은 외부인 출입·종사자 출장 전면제한
제주도 "7437명 투입된 민관대책반 가동 계획"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6. 12:32: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제주 사회복지시설이 줄줄이 문을 닫거나 축소 운영되면서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망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사회복지 이용시설은 1134개소로, 오는 3월 8일까지 임시 휴관하거나 모든 프로그램을 휴강하기로 했다. 1131개소 가운데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 장애인이 이용하는 경로당과 장애인복지관 시설은 520개소로 전체 시설의 46%를 차지하는 상황이다. 아울러 거주시설의 경우에는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는 등의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이로 인해 취약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 크게 줄어들면서 자칫 코로나19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제주도는 정보에 취약하고, 거동이 불편한 홀로 사는 노인과 장애인 등에 대한 집중관리에 나서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도와 행정시, 읍·면·동 행정기관과 주민자치위원, 리·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노인 돌봄생활지원사, 장애인 활동지원사 등 7437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대책반'을 가동, 취약계층 감염증 의심증상이 발견되면 발생지점에서 진료기관(보건소·선별진료소)까지 동선을 최소화하는 '원스톱 대응 프로세스'를 실시한다.

 또 취약계층의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재가복지서비스 이용자 ▷사회복지시설 입소자 및 이용자 ▷기타 재가 취약계층 등 3가지 유형으로 관리 대상을 분류해 집중모니터링을 진행하고,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사회복지시설 대체인력을 공백 시설에 우선 투입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거주시설에 대해서는 ▷외부인 출입 전면금지 ▷종사자 외부 출장·교육·여행 전면 금지 ▷거주 실별 급식 배식 ▷집단급식시 개인용 식기 사용 ▷촉탁의 검의 ▷실시간 검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만약 거주시설 내에서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해당 시설을 통째로 봉쇄하는 '코호트 격리'를 검토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26일부터 질병관리본부의 방침에 따라 제주지역 자가격리 인원을 기존 170명에서 143명으로 수정했다. 이는 170명 가운데 27명이 도외 주소지를 둔 자가격리자이기 때문인데, 실질적인 관리는 제주도가 그대로 실시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오영훈 "노동존중사회 실현하겠다" 제주도, 양성평등담당관 행정시로 확대 162명 …
안전보건교육 비대면 실시.. 교육방안 다양화 장성철 선거캠프 "송재호 공약 두루뭉술 구호…
시민행복위한 26개 중점사업 선정 본격 추진 제주도, 두번째 '성평등미디어상' 공모... 10월30…
제주도의회, 의정자료센터 '전자책 서비스' 제… 분기별→매달… 장애인고용촉진장려금 확대
제주 여성의 미래 걸 수 있는 총선 후보는 누구 4월 임시회 축소... 올해 첫 도정질문 서면 대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