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내달라" 격려
코로나19 방역 최일선 책임자에 '각별한 격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6. 15:00: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서 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향해 각별한 안쓰러움과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정은경 본부장을 거론, "좀허탈하지 않을까"라면서 "보통 이런 상황이면 맥이 빠지는데, 체력은 어떤지…어쨌든 계속 힘냈으면 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26일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을 맡은 정 본부장이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한 달 넘게 격무에 시달리고 있음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듯한 양상을 보이다가 신천지 신도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상황을 의식해 "허탈하지 않을까"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허탈하지 않을까'라는 대통령의 발언은 코로나19의 불길이 잡힐 듯하다가 새로운 상황에 접어든 데 따른 것"이라며 "또한 일이 잘되다가 안 되는 쪽으로 흐르는 데 대해 '맥이 빠지는데'라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시에 대통령이 정 본부장의 건강을 걱정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정 본부장을 비롯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질병관리본부에 특별한 메시지를 전한 것은 비단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남대문시장을 방문, 홍삼액을 직접 구입해 질병관리본부에 보낸 바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정 본부장과의 통화에서 "너무 고생하셔서 그동안 일부러 전화를 자제했다"며 "지금까지 이렇게 잘 대응해온 것은 질병관리본부 덕"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야당 대표로서 질병관리본부를 찾아 당시 질병예방센터장이었던 정 본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것으로 인연을 맺었다.

 정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차관급인 질병관리본부장에 발탁됐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당 '이대로 가면' 수도권 91곳 이상 승리 '차명진 제명'도 불발 통합당 수도권 전멸 '위…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협박범 붙잡혔다 미래통합당, 차명진 제명 않고 탈당권유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50일만에 20명대로 채널A, '검찰 유착의혹'에 "취재윤리 위반 사실"
13일부터 90개국 무비자 입국 제한 시행 현역 병사가 선임병 부탁에 수능 대신 쳤다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래퍼 장용준 혐의…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