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내일부터 약국·우체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장 공급
대구·경북에 우선 100만장 공급…의료기관에 매일 50만장 지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6. 15:1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내일부터 약국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가 하루 350만장씩 풀린다.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과 일선 방역현장에도 마스크가 특별 공급된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실제 소비자들에게는 금일 생산량이 내일부터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시행으로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이에 따라 매일 공적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개 정도다.

 이 처장은 "공적 판매처로 유통되는 그 물량은 특별재난지역, 의료적으로 필요한 곳에 지급한 후 취약계층, 취약사업장에 우선적으로 배분할 계획"이라며 "오늘은생산업자와 사전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100만장을 특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부터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약국을 통해 150만장, 우체국·농협등을 통해 200만장 등 총 350만장을 매일 공급하겠다"며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도마스크 50만장을 매일 공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러한 조치에도 '마스크 대란'이 계속될 시 공적 판매 출고 의무화 비율을 조정하는 등 추가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 처장은 "이 조치에도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공적 판매 출고의무화 비율 상향을 검토하고 다른 관련 부처들과 논의해 추가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처장은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원활하게 해 마스크 대란 해소 및 수급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호우피해 안성·철원·충주 등 7개 시군 특별재…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코로나19 신규확진 20명중 지역발생 9명 '다시 … 2학기 온·오프라인 병행하면 수행·지필평가 …
코로나19 신규확진 43명중 지역발생 23명 주택연금, 오늘부터 온라인 신청 가능
류호정 분홍원피스에 "술값 받으러 왔나" 2020 공직문학상 대상 대구시 김명자 소설 '꿈'
조국 보수유튜버 상대 1억원 손해배상 소송 제… "기재부 정신차려라" 부동산3법 찬반토론 '불꽃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