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신화련 금수산장 700억대 금융기관 예치 '미이행'
26일 제주도개발사업심의위 자문 결과
예치 착수 기한 6개월 연장하자는 의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6. 18:53: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이 착공의 조건이었던 '자기자본·차입금 국내 금융기관 예치'를 이행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6일 도청 별관 3층 소회의실에서 개발사업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의 금융기관 예치 착수 기한을 6개월 연장하는 '자문' 결과가 나왔다.

 이번 심의위원회는 신화련금수산장개발㈜ 700억원이 넘는 자금을 국내 금융기관에 예치하지 않으면서 이뤄졌다. 앞서 지난 2019년 1월 18일 제주도 개발심의위원회는 신화련금수산장개발㈜에 자기자본 516억원과 차입금 253억원 등 769억원을 국내 금융기관에 예치하는 조건이 완료되는 조건으로 개발사업 허가를 내준 바 있다.

 신화련금수산장개발㈜(대표이사 텐펑)이 추진하는 신화련 조성사업은 한림읍 금악리 소재 블랙스톤골프장 부지를 포함한 86만6539㎡ 부지에 7431억원을 투입, 숙박시설(664실), 휴양문화시설, 컨벤션시설, 골프아카데미, 6홀 코스 골프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법상으로는 1년간 연장이 가능하지만 자문 결과 6개월이 적정하다고 판단됐다"며 "최종 연장 여부는 조만간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00억 규모 주민참여예산 사업 의견 주세요" 가로등·보안등 확충 어두운 밤거리 개선한다
따뜻한 겨울에 노지감귤 봄순 발아 9일 빨라 겨울 이겨낸 '제주마' 방목지로 떠난다
[사전투표]제주 오후 3시 투표율 8.45% 오영훈 "1차 산업 전 분야에 공익형 직불제"
'통제' 자치경찰에서 '위로'하는 자치경찰로 '돈 가뭄' 제주관광업계 관광진흥기금 지원 확…
[사전투표]제주 오후 2시 투표율 20대 첫 날 투… 원희룡 "사전투표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