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우체국 등 다음주부터 특별공급 마스크 판매
도내 38곳 우체국 중 읍면소재 20곳서 판매
장당 가격 800원 1인당 구매 갯수 5매 제한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2.27. 10:50: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소비자들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정부가 특별 공급하는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26일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조치 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국내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하는 내용의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공적 판매처에는 하루 500만장씩 마스크가 공급된다.

27일 제주지방우정청에 따르면 도내 우체국 38곳 중 읍면에 소재한 20곳에서 다음주 초부터 정부가 특별 공급하는 마스크 판매가 시작된다.

제주지방우정청 관계자는 "읍면 지역 거주 소비자들이 동 지역 소비자들보다 상대적으로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읍면 지역 우체국에서만 특별 공급 마스크를 판매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제주지역 하루 배정 물량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전국 각 지역별로 판매 시기가 다른데 제주지역 소비자들은 이르면 오는 3월2일 오후부터, 늦으면 3월3일 오후부터 마스크를 구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우체국이 판매하는 마스크 가격은 한장당 800원으로 정해졌다. 1인당 구입 가능 수량은 5매로 제한된다.

하나로마트에서도 특별 공급 마스크를 살 수 있다. 마스크는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지역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되는 데 제주에는 본점과 지점을 모두 합쳐 51곳의 하나로마트가 운영되고 있다.

농협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마스크 수주 방식과 공급 물량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며 "이르면 다음주부터 하나로마트를 통해 판매가 시작될 것 같다"고 전했다.

약국에도 특별 공급 마스크가 풀린다. 제주에서 운영 중인 약국은 290여 곳으로 정부의 특별 공급 조치로 약 2만9000여장이 도내에 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회 주요기사
참여연대 제안 7대 정책 대부분 총선 후보 찬성 제2공항 중단 등 도민선언에 1만여명 참여
제2공항 찬성 측 여론조사 91.7% "발전 위해 필요 "제주도정 위원회 개최, 사회적 거리 두기 깨는…
국회의원 후보 대상 동물테파크 찬반 입장 공… 법정서 판사에게 욕설한 60대 징역형
검찰, 이웃 살해한 여성 징역 30년 구형 "시민의 안전을 밝고 환하게"
"평화·인권의 섬 제주 실현하는 계기돼야" 제주 코로나19 소개 명령 한달…갈곳 잃은 환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