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2.27. 16:2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제주해역에서 발생한 대성호(29t)와 창진호(24t) 사고 수사가 마무리됐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9일 화재 사고로 침몰한 대성호의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어렵고 범죄혐의가 없어 수사를 종결 처리했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창진호 사건은 업무상 과실 등의 혐의 책임자인 선장이 사망하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제주해경은 지난해 11월 22일 인양된 대성호 선미 부분에 대해 국과수,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등 5개 기관이 합동 감식을 실시했으나, 발화점을 특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화재로 가라앉은 대성호 선체 부분은 침몰 위치 북쪽 약 1.4㎞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했으나, 실종자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적어 인양하지 않았다.

 한편 대성호는 지난해 11월 19일 오전 4시쯤 제주시 차귀도 서쪽 약 76㎞ 해상에서 조업 중 발생한 화재로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탄 후 침몰했다. 이 사고로 12명 중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됐으며, 지난해 12월 8일 발견된 베트남 선원 시신 2구를 제외하면 나머지 선원 9명은 여전히 실종상태다. 창진호는 지난해 11월 25일 오전 6시쯤 마라도 남서쪽 약 63㎞ 해상에서 조업 중 높은 파도에 의해 침수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14명 중 3명이 숨지고 1명은 실종상태다.



사회 주요기사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취임 "선진 해군 만들 것" 제주 제2공항·관광산업 총선 후보 견해는?
제2공항 강행 관련 천주교 제주교구 생태환경… 中어선 제주해역에 몰래 그물 쳐 마구잡이 포…
삼다수 공장 사망사고 전·현직 간부 벌금형 참여연대 제안 7대 정책 대부분 총선 후보 찬성
제2공항 중단 등 도민선언에 1만여명 참여 제2공항 찬성 측 여론조사 91.7% "발전 위해 필요
"제주도정 위원회 개최, 사회적 거리 두기 깨는… 국회의원 후보 대상 동물테파크 찬반 입장 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