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책세상
[책세상] 아직 멀었다는 말 外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2.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직 멀었다는 말(권여선 지음)=전작으로 동인문학상을 수상했던 작가가 4년 만에 내놓는 여섯번째 소설집이다. 이효석문학상을 수상한 '모르는 영역'을 포함해 8편의 작품을 함께 엮었다. 익숙한 것의 이끌림에서 벗어나 모르는 곳으로 한발 다가선 시도가 읽힌다. 스물 한 살의 스포츠용품 판매원인 '소희'부터 레즈비언 할머니인 '데런'과 '디엔'까지, 익숙한 것을 금지하며 다양한 인물을 향해 뻗어나간다. 문학동네. 1만3500원.









▶에코페미니즘(마리아 미즈·반다나 시바 지음)=자연에 대한 폭력이 소수자에 대한 폭력과 연결돼 있으며, 자연 해방과 여성 해방의 길이 다르지 않다고 선언한 '생태주의 페미니즘'. 그 고전이라 불리는 책이 1993년 출간 이후 다시 개정판으로 선보인다. 두 저자는 연대를 시도한 여성들의 움직임을 되짚으며 남성과 자본의 억압으로부터 생명과 환경을 지켜낸 사례를 따라간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수많은 여성과 소수자의 이야기다. 창비. 2만5000원.









▶우산도는 왜 독도인가(이기봉 지음)=우리나라 고지도 속 '우산도'가 독도가 아니라는 일본의 주장에 대한 반격이다. 국립중앙도서관 학예연구사인 저자는 고지도를 포함한 우산도 관련 문헌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우산도가 왜 독도인지를 명확히 밝힌다. 독도인 우산도의 위치, 크기 정보가 확보되고 그 지식이 전파되는 과정까지 살폈다. 소수출판사. 1만9000원.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움베르토 에코 글·에우제니오 카르미 그림)=세계적으로 유명한 기호학자이자 철학자, 소설가 등으로 활동했던 움베르토 에코의 세 편의 동화를 엮었다. 그가 어린이를 위해 쓴 이야기는 어떻게 전쟁을 멈추고 평화롭게 살 수 있는지, 서로 같고 다름의 차이가 무엇인지처럼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꿈터. 1만2000원.









▶난 그냥 나야(김규정 지음)=초승달이 손톱 모양을 한 것은 동그란 보름달이 되기 위해서고, 작은 그릇은 언젠가 큰 그릇이 돼야 할까.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작가는 무엇이 꼭 되기 위한 나가 아닌, 그냥 내 자신의 지금을 얘기한다. 어른들의 잔소리를 향해 귀엽게 항변하는 아이 목소리가 온전한 '나'를 사랑하라고 속삭인다. 바람의아이들. 1만3000원.









▶몽땅 잡아도 돼?(알렉스 그리피스 글·그림)= 주인공 조지는 밤낮으로 곤충 채집을 하느라 정신이 없다. 그런데 어느날 마주한 들판은 전과 다르게 조용하기만 하다. 나무도 축 쳐졌고, 온종일 뛰어다니며 잡았던 곤충도 한 마리 없다. 조지의 깨달음으로 한순간에 흐트러져 버린 생태계가 다시 균형을 찾는 이야기는 '생물 다양성'의 중요성을 알기 쉽게 전한다. 푸른숲주니어. 1만2000원. 김지은기자



책세상 주요기사
[책세상] 안국동울음상점1.5 外 [책세상] '집값불패' 신화는 어떻게 만들어졌는…
[책세상] 낡은 전근대 성곽에서 근대의 북을 치… [책세상] 돈의 정석 外
[책세상] "봄이 오면 이 모든 악몽이 끝날 것입… [책세상] 남성이 되고 알았다, 그게 성차별임을
[책세상] 내 옆에 있는 사람 外 [책세상] 명대 사대부의 삶에 벼슬살이의 어려…
[책세상] 위대한 음악가를 만든 18세기 런던 사… [책세상] 나다운 건 내가 정한다 外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