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코로나 대출' 가장한 불법광고 기승 주의
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불법사금융 상담 44% 급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6. 13:03: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금융감독원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한 불법 대출 광고가 기승을 부림에 따라 26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

 올해 들어 이달 24일까지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가 접수한 불법 사금융 상담 건수는 2만9천22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6% 증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 대출업체들은 정책 자금으로 서민대출을 취급하는 '서민금융지원센터, '국민행복기금' 등 공공기관을 사칭하고 있다.

 태극기를 게시하거나 정부 기관의 상징을 비슷하게 꾸며내 급전이 필요한 이들을 현혹하는 방식이다.

 이들은 '저금리 금융지원', '직장인 대상 정부 지원 대출 모바일 신청' 등의 문구를 넣은 광고를 대량 노출해 서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코로나19 대출 상품으로 가장한 문자나 전단을 뿌려 불법 대출을 시도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공기관은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한금융상품 대출이나 광고를 하지 않는다"며 "제도권 은행 명칭과 비슷한 상호로 문자를 보내 개인정보를 요구하고 앱 설치를 유도하면 불법 업체의 대출 사기에 해당한다"고 조언했다.

 금감원은 공공기관 또는 은행을 사칭한 불법 광고 게시물이나 문자 메시지를 보면 금감원 불법금융신고센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코로나19 자가격리자도 15일 투표 가능 민주당 "차명진 탈당권유 인면수심 비판도 아…
첫 제주출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오늘 취임 [포토] 1회용 장갑 끼고 사전투표
'6월 만료' 롯데면세점 제주점 특허 갱신 승인 선거 다음날 아침에야 비례당선자 '윤곽'
온라인개학 첫날 EBS 1시간30분 장애 '접속 불편' 재벌가 부인 주식재산 1위 '홍라희 2조6860억원'
'코로나 업데이트' 메일 읽으면 해킹 위험 '경…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7.8%·시민당 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