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민주당 "갈지자 행보 김종인 별 영향 없을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6. 14:0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을 영입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된 것을 두고 총선에 큰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에 변수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그분이 이전에 예측하기 어려운 행보들을 계속해왔지 않느냐. 그 내용을 국민들이 다 알고 있고,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평했다.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워낙 '갈지(之)자 행보'를 해와서 선명성이 약화하지 않았냐"라며 "총선에 별 영향이 없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어 "김 전 대표가 경제전문가란 평은 나 있지만, 그 브랜드가 이번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란 큰 난제를 어떻게 해결해내고 국민 건강을 잘 지켜내느냐가 총선의 관건이므로 현재의 민주당 전략 체계를 잘 유지하면서 경제를 뒷받침해내면 될 일"이라고 분석했다.

 한 의원은 "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원톱(선대위원장)인 상황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에다 내부 공천 문제로 리더십에 상처가 생겨 보완을 위해서 영입한 것 같은데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의 행보가 오히려 통합당에도 도움이 될까 싶다"며 "이제 그분은 '비대위원장 전문가'"라고 비꼬았다.

 다른 중진 의원은 "(김 전 대표가) 가인 김병로의 손자인데 선대 보기가 민망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안타깝고 착잡하다. 그냥 존경받는 원로로 남을 수 있는길이 있었는데 정치 흙탕물에서 마무리하는 게 아닌가 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경제전문가인 김 전 대표의 영입으로 통합당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집중 부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 의원은 "통합당이 김 전 대표를 데려오려는 건 경제를 모르는 사람들이 경제를 망쳤다고 얘기하려고 한 것"이라며 "경제 문제로 주로 메시지를 낼 것 같다. 통합당이 그런 부분에서 전력 보강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지난 총선 당시 우리 당을 잘 진두지휘했고, 4년이 지나간 지금 그의 역량을 평가하긴 어려워 민주당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을 예측하긴 어렵다"면서도 "상대적으로 비교하면 황 대표가 보여준 리더십보다는 검증된 분 아닌가"라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코로나19 자가격리자도 15일 투표 가능 민주당 "차명진 탈당권유 인면수심 비판도 아…
첫 제주출신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오늘 취임 [포토] 1회용 장갑 끼고 사전투표
'6월 만료' 롯데면세점 제주점 특허 갱신 승인 선거 다음날 아침에야 비례당선자 '윤곽'
온라인개학 첫날 EBS 1시간30분 장애 '접속 불편' 재벌가 부인 주식재산 1위 '홍라희 2조6860억원'
'코로나 업데이트' 메일 읽으면 해킹 위험 '경…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7.8%·시민당 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