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흑돼지 포유능력 관여 유전자 발견
농진청 "유두수 변화 확인… 개량 적용 가능"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3.26. 14:30: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흑돼지 암컷.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제주흑돼지의 유두(젖꼭지) 수와 관련한 유전자가 확인돼 향후 개량 적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26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돼지의 유두 수는 포유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형질 가운데 하나이며, 어미의 산자 수(한배 새끼 수)와 관련이 있어 양돈산업에서 선발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선행 연구로 제주흑돼지와 랜드레이스 교배집단에서 유두 수 형질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BRMS1L임을 확인했다.

BRMS1L은 돼지의 7번 염색체에 존재하며, 특정 영역의 염기가 G 또는 A인 단일염기다형성에 따라 유두수가 변화됐다. 이번 연구결과 제주흑돼지 개량에 BRMS1L 유전자형이 A/A형인 마커를 적용하면 유두 수를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제주흑돼지의 유두 수를 늘리게 되면 포유능력이 개선돼 새끼를 더 건강하게 기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제주흑돼지는 2015년 3월 천연기념물 제550호로 지정돼 올해로 5주년을 맞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흑돼지의 고기 맛에 관여하는 육질유전자(변이-MYH3)를 가진 '난축맛돈'을 개발·보급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관광공사 미수금 104억원 받을 수 있나 광복절 황금연휴 하루 4만명 이상 제주 찾는다
제주지역 8월 둘쨋주 아파트 매매 가격 보합세 제주·농협·기업·신한·하나은행 지역재투자 '…
공항 임대료 감면 종료… 입주업체 ‘한숨’ 제주 코로나19 여파에 고용시장 여전히 고전
제주도내 골프장·렌터카 요금 ‘폭리 논란’ "지역주민 상생발전 방안 마련해야"
제주지식재산센터 무료변리상담 지원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온라인 마케팅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