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제주 총선후보 재산 1위 문대탄 후보 59억원
2위는 강경필 53억원.. 최소 후보는 전윤영 -9700만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7. 21:00: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갑선거구 우리공화당 문대탄 후보.

제주지역 21대 총선 후보 가운데 재산신고액이 가장 많은 후보는 제주시갑 문대탄(공) 후보로 파악됐다.

27일 선거관리위원회의 총선 후보자 등록 현황을 보면 문 후보는 부동산과 예금 등 59억6천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번째로 재산신고액이 많은 후보는 강경필(통) 서귀포시 후보로, 53억원을 신고했다.

고병수(정) 제주시갑 후보가 5억9천700만원을 신고, 3위를 기록했다.

이어 후보별 신고액은 임효준(무) 제주시갑 후보 5억4천만원, 오영훈(민) 제주시을 후보 4억8천700만원, 위성곤(민) 서귀포시 후보 4억8천500만원, 장성철(통) 제주시갑 후보 4억2천700만원, 송재호(민) 제주시갑 후보 4억1천200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현용식(무) 제주시갑 후보 3억3천100만원, 차주홍(기타) 제주시을 후보 3억2천만원, 부상일(통) 제주시을 후보 2억9천500만원, 강은주(민중) 제주시을 후보 1억7천700만원, 박희수(무) 제주시갑 후보 1억7천100만원, 문광삼(혁) 서귀포시 후보 1천100만원 등이다.

전윤영(혁) 제주시을 후보가 부채 9천700만원을 신고해 재산신고액이 가장 적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용수 할머니 언급 '정신대' '위안부' 차이는 주민번호 뒷자리 지역표시번호 10월부터 폐지
전자담배·일반담배 둘 다 피우면 대사증후군 … 민주 오늘 국회의장 박병석-부의장 김상희 추…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또다시 불가론 부… '코로나19 피해 지원' 지자체 수의계약 요건 완…
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6월 5일 신청 마감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미국·유럽 바이러스 가…
하태경 "국제망신 민경욱 출당시켜야" 올해 여름 작년보다 덥고 열대야 많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