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비례 투표용지 51.9㎝ 18년 만에 100% 손 개표
17대 24.7㎝→20대 33.5㎝…34.9㎝까지만 분류기 사용 가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7. 21:12: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15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자그마치 51.9㎝에 달하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투표용지를 받아들게 될 전망이다.

지역구 후보자와 지지 정당에 각각 기표하는 정당명부식 '1인 2표제'가 도입된 2004년 17대 총선 이래 역대 최장이다.

총선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비례대표 선거에 참여 의사를 밝힌 정당은 총 38개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비롯해 민생당, 정의당 등이 포함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정당의 개수가 18∼22개일 경우 기표란 높이는 1.0㎝, 후보자 사이의 구분 칸은 0.3㎝를 적용해 투표용지를 작성한다.

하지만 정당 수가 23개를 넘어가게 되면 투표용지가 너무 길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구분 칸을 0.2㎝로 줄이게 된다.

선관위 심사 결과 총 38개 정당 참여가 확정될 경우 이번 총선에서는 기표란과 구분 칸, 위아래 여백 6.5㎝를 포함해 총 51.9㎝가 되는 것이다.

21개 정당이 참여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투표용지 길이는 33.5㎝였다.

투표용지에 구분 칸이 없었던 17대는 24.7㎝(14개 정당), 18대는 26.0㎝(15개 정당), 19대는 31.2㎝(20개 정당)였다.

이같이 정당 투표용지가 길어짐에 따라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정확하고 신속한 개표를 위해 기계 장치를 도입한 지 18년 만에 100% 손으로 투표용지를 분류하게 됐다.

앞서 선관위는 밤샘 등 장시간 개표로 개표사무원의 피로가 누적돼 개표사무의 정확성과 신속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지난 2002년 지방선거 때 투표지분류기를 처음 사용했고, 이후 모든 공직선거에서 사용하고 있다.

분류기를 통해 정당별로 분류된 투표지를 현금을 세는 기계처럼 집계하는 투표지 심사 계수기의 도움도 받고 있다.

하지만 분류기에 들어갈 수 있는 투표지는 최대 24개 정당이 들어가고, 길이는 34.9㎝다.

심사 계수기의 경우 최대 39개 정당에 투표지의 길이가 52.7㎝까지일 경우만 사용할 수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간 각급 선관위에서 수차례 모의 개표를 했다"며 "개표 사무 인력을 추가로 확보하고 업무를 효율적으로 조정해 개표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재용 부회장 8일 오전 구속영장 심사 트럼프정부 매티스 전국방 "대통령이 미국 분…
정부 "대북전단 살포 막을 법안 검토" 재고면세품 판매 하루만에 93% 팔렸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중 36명 수도권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 결국 사망
'군 동원' 트럼프 경고에 에스퍼 "지지안해" 반… 이달 출시 현대차 중형SUV 싼타페 신차 디자인 …
민주당 차기 대선경선 룰 조기 확정 추진 '조범동 결심공판' 변호인 "플라톤의 동굴 같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