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삼성 배후설' 이어 이번에는 '손석희 혼외자'
김웅 "조주빈이 손석희 혼외자 암시했으나 믿지 않았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9. 13:00: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리랜서 기자 김웅(50) 씨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에 대해 자신에게 말한 내용을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28일 오후 진행한 자신의 라이브 방송에서 "(손 사장에게) 혼외자가 있다고 조주빈이 암시했지만 저는 믿지 않았다"며 "2017년 4월 16일 밤 10시경 과천 교회 옆 주차장에 있던 손 사장의 차 안에 젊은 여성과 아이가 함께 있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조주빈이 텔레그램으로 나에게 보냈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어 "조주빈은 그 여성이 '누구나 알만한 사람'이라고 하며 손 사장에게 혼외자가 있음을 암시했지만 저는 (손 사장이) 그럴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해 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이 같은 내용의 발언을 한 것은 27일 손 사장이 JTBC 사옥에서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김씨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조주빈의 주장을 믿었다"는 취지로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손 사장은 자사 기자들을 상대로 "조 씨가 김 씨와의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전해졌다.

 김 씨는 이같은 '삼성 배후설'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악마 같은 조주빈의 말을 인용해, 즉 제3자 말을 인용해서 저를 골탕 먹이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또 "김웅이 삼성의 사주를 받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인데 신고를 안 했다는 게 무슨 말이냐"라면서 "삼성이라는 대한민국 최대 기업이 가족을 죽이라고, 본인을 해치라고 김웅과 조주빈을 사주했는데 신고를 안 했다는 것을 납득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2017년 4월 과천에서 발생한 견인차와의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손 사장에게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혐의(공갈미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손 사장은 김 씨를 폭행한 혐의로 올해 1월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3자연합 주총 취소소송' 한진칼 경영권 분쟁 2… 조영남 '그림대작' 대법원 공개변론 찬반 '팽팽
'쿠팡발 확산' 수도권 공공시설 내달 14일까지 … 검찰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 등 9명 기소
민주당 차기 당 대표 경쟁 '4파전' 되나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2018년 11월 후 靑 회동
국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79명 '코로나 경제 타격' 한은, 기준금리 0.25%P 인하
'쏟아지는 확진자'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하… '김종인 비대위' 여성 2명·청년 3명 등 9명 확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