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부,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확대 시행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 입국 사실상 차단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3.29. 17:53: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오는 4월 1일부터 지역, 국적과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 의무 격리를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더이상 안전지대가 없는데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입국자들의 확진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지만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하다"며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적용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국내에 거주지가 없는 외국인에 대해선 시설을 제공하고 2주 간 강제격리를 실시한 뒤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게 하는 안을 적용할 방침이다.

최근 해외 유입 확진자 사례는 계속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신규 확진자 105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41건으로 39.0%에 이른다. 전날에는 신규 확진자 147명 중 41명(28.1%)가 해외 유입 사례였다. 도내에서는 지난 24일 이후 발생한 확진자 (5·6·7·8번) 4명이 모두 해외 유입 사례로 나타났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수도권 청년 51% "제주 이주 의향 있다"
제주자연 만끽하는 세계유산축전 '100일 앞으로 제주,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선정
제주농기원, 귀농창업 활성화 교육생 모집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 29일 개최
제주농기원 친환경 농업교실 교육생 모집 제주도 개별공시지가 작년보다 4.48% 올랐다
2기 '제주청년 서포터즈' 6월부터 본격 활동 제주도, 올 4월말 기준 체납액 123억 징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