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성산 '빛의 벙커' 관람 시간 변경
코로나19 여파 4월 한달 오전 10~오후 6시 단축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3.30. 17:55: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반 고흐의 명작을 디지털 기술을 입혀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재탄생시킨 '빛의 벙커: 반 고흐'전이 코로나19 여파로 감염병 확산 방지 등을 위해 4월 한달 동안 관람 시간을 변경한다.

다음달 관람 가능한 시간은 종전보다 종료 시간이 1시간 줄어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빛의 벙커 측은 "매주 수요일마다 전시관과 셔틀버스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도록 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서귀포시 성산읍의 유휴 시설을 활용한 '빛의 벙커: 반 고흐'전은 10월 25일까지 계속된다.

문화 주요기사
제38회 대한민국사진대전 제주 조영희 작가 '대…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예술로 밥먹엉 살아보…
인생의 빛 채집해 옛 제주대병원에 담다 잊고 있던 소년, 제주에 꽃과 함께 오다
제주학연구센터 기관지 '제주바투리' 창간 제주 극단 가람의 악극 '이수일과 심순애'
제주빌레앙상블 문화예술인 역량 강화 워크숍 달리도서관서 ‘공간으로 읽는 제주예술사’
"고향 제주에 대한 그리움 '새벽' 연작 낳았다" "책 읽는 도시, 품격있는 제주 만들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