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3월 건보료 기준 지원
건강보험료 1인 8만8천원, 2인 15만원
3인19만5천원,4인기준 23만7천원 이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3. 10:49: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부가 올해 3월 건강보험료를 기준으로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를 기준으로 본인부담 건강보험료가 4인 가구는 23만7천원이하인 경우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3일 '긴급재난지원금 범정부 TF' 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으로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 선정 기준 원칙을 정해 발표했다.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는 본인부담 건강보험료를 활용해 소득 하위 70%를 대상으로 지급한다. 지급금액은 4인 가구 이상 기준 100만원이다.

 구체적으로는 신청 가구원에 부과된 올해 3월 기준 본인부담 건강보험료를 모두합산해 그 금액이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면 지원 대상이 된다.

 선정기준선은 직장가입자 가구, 지역가입자 가구, 직장·지역가입자가 모두 있는 가구를 구분해 마련한다.

 직장가입자의 경우 본인부담 건강보험료가 1인 가구는 약 8만8천원, 2인 15만원, 3인 19만5천원, 4인 23만7천원 이하면 지원 대상이다.

 지급 단위가 되는 가구는 올해 3월29일 기준 주민등록법에 따른 세대별 주민등록표에 등재된 사람을 기준으로 한다.

 주민등록법에 따른 거주자 중 세대별 주민등록표에 함께 등재된 사람을 동일 가구로 보게 된다.

 다만 건강보험 가입자의 피부양자로 등록된 배우자와 자녀는 주소지가 달라도 동일 가구로 본다.

 최근 급격히 소득이 줄었으나 건강보험료에 반영되지 않은 소상공인·자영업자 가구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신청 당시 소득 상황을 반영해 지원 여부를 최종판단하도록 한다.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더라도 고액 자산가는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적용 제외 기준은 추후 마련할 계획이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프로포폴 투약 가수 휘성 징역 3년 구형 유시민 "계좌열람 의혹 사실 아냐 사과"
임종석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표현 바꾸자" '닻 올린 공수처' 김진욱 "막중한 책임감"
분류작업 택배기사 기본작업 범위 제외 합의 정총리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 경고장
'삼성 본사 이전?' 이재용 옥중회견문 "가짜" 바이든 취임 첫날 행정조치 17건 서명
바이든 간소한 취임식 그러나 통합 울림은 컸… 올해 기부금 내면 세액공제 더 받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