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11번째 확진자는 지역감염 아닌 2차 감염"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4.04. 12:53: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4일 도내 9번째 확진자의 접촉자인 11번째 확진자는 지역감염이 아닌 2차 감염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역 내 감염이라는 표현은 경로를 알 수 없거나 불분명할 때 쓰는 것"이라면서 "이에 따라 확잔자와 접촉해 보건당국의 관리 하에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도내 11번째 확진자 A씨(30대, 남성)의 경우 지역감염이 아닌 2차 감염"이라고 강조했다.

 도내 11번째 확진자 A씨는 남미여행을 다녀온 도내 9번째 확진자의 접촉자(가족)로 지난달 2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3일 오후 8시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9일 9번째 확진자 발생 직후 검사 때 지난 1일 미열 증상으로 실시한 보건소에서의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도는 A씨와 전화통화한 결과 A씨가 다른 사람과 접촉하거나 방문한 다른 장소는 없으며, 나머지 가족 5명의 건강 상태 모두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최근 해외여행 이력이 분명하거나 코로나 19 감염자 접촉이 있는 등 감염원이 분명한 경우와 이로 인해 자가격리 등 보건당국에 의해 관리되어 또 다른 접촉이 없는 상태에서 확진된 경우는 지역 내 감염 혹은 지역 내 확산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2차 감염이라는 표현이 맞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투자조합에 20억 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 토지, 목적 외 사용 '…
해외여행 못간 20~30대 제주로 몰린다 제주도의회 상임위 개편 공론화 촉각
양돈농가 외부·울타리 입출하대 설치해야   코로나19 심각단계 100일 제주관광객 217만명 줄…
제주 밀려드는 괭생이모자반 선제적 대응 실패 고태순 의원, 취약계층 방문방역 지원 조례 제…
제주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 근거 마련 추… 제주도, 유관기관 합동 교통사고 예방 강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