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MLB·선수노조 애리조나 '무관중' 개막 검토
보라스 "고립된 미국인들에게 즐거움..트리플헤더도 가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7. 14:37: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창궐로 시즌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가 애리조나주에서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는 7일(이하 한국시간) 전화 회의를 갖고 30개 구단이 전부 애리조나주 피닉스 지역으로 이동해 시즌을 개막하는 안을 협의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3월 중순 스프링캠프를 중단한 메이저리그는 시즌 개막도 5월 중순 이후로 미룬상태다.

 그러나 미국 내 코로나19가 더욱 확산하며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아 시즌이 아예 취소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무관중 경기를 검토하면서 애리조나 지역을 후보지로 논의한 것은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 있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은 매년 애리조나와 플로리다 2곳에서 스프링캠프를 펼친다.

 특히 애리조나는 연고 구단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홈구장인 체이스필드 반경 80㎞ 이내에 10개의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 있다.

 반면 플로리다주는 스프링캠프 구장들이 반경 354㎞에 산재해 상대적으로 이동 거리가 멀다.

 전 구단이 애리조나에서 무관중 경기를 벌이는 방안에 대해 '슈퍼 에이전트'로 불리는 스콧 보라스는 "이 계획은 미국민들에게 TV로 야구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며 즉시 스케줄을 짤 수 있다는 이점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선수들도 야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실감하면서 고립된 미국민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기꺼이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보라스는 "인조 잔디에 개폐식 돔인 체이스필드에서는 하루에 3경기를 치르는 '트리플헤더'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시즌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며 다양한 시즌 개막 방안을 검토 중인 것을 시사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故 최숙현 선수에게 감독만큼이나 무서웠던 팀… SK 와이번스 팔꿈치 부상 킹엄 방출
'짜릿한 역전승' 제주Utd FA컵 16강전 진출 '극심한 타격 부진' SK 22년만에 최악 기록 나오…
EPL 첼시·레스터시티 나란히 패배 4위 싸움 '안… 제주Utd 연장 혈투 대역전 FA컵 16강 진출
KBO리그 이번 주 관중 입장 사실상 어렵다 제주도체육회 승진·전보 인사 발령
프로야구 혹서기 '불펜 싸움' 막 올랐다 '축구의 신' 메시 통산 700호골 금자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