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서 서울까지 신춘문예 신작으로 문학의 봄
계간문예 '다층' 봄호 신춘문예 시·시조 특집
한라일보 등 당선작 읽기와 신작 2편씩 담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4.07. 19:23: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계간문예 '다층'의 봄은 신춘문예로 열린다. 매년 봄호에 한라일보 등 전국 각지 신춘문예 시·시조 당선자들의 신작시로 특집을 꾸미기 때문이다.

통권 85호로 묶인 2020년 봄호도 다르지 않다. 17개 신문사의 시 당선자, 9개 신문사의 시조 당선자가 원고 청탁을 받고 신작을 제주로 보냈다.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자 이도훈 시인은 '안도하는 저녁'과 '엇갈리는 일'을 실었고 시조 당선자 이선호 시인은 '가리봉동을 아십니까?', '토우, 눈뜨다'를 선보였다.

제주 김효선 시인은 '당선작품 읽기'를 통해 신춘문예로 화려하게 등단한 이들이 "세렝게티의 초원"에서 부디 살아남아 "지면에 실린 시인들의 이름을 오래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썼다. 박명숙 시인은 시조 '당선작품 읽기'에서 "다종한 소재들을, 다양한 시선과 관점으로, 다기한 방향과 길을 모색하면서, 내면과 외면의 깊이와 폭을 부단히 심화, 확장시켜 나가야 하는 복무를 외면하지 말기를, 당선자들께 당부하고 싶다"고 했다.

이번 호에는 이와함께 젊은 시인 7인선(배옥주 이수미 남길순 최분임 정우신 강연우 문혜연), 젊은 시조시인 3인선(김정숙 성국희 김석인)을 담았다. 다층소시집은 김유석 시인이 주인공이다. 다층산문에선 이광진의 '제주도 신화 산책' 첫회 '전염병과 신들', 변종태의 '제주 오름 이야기'를 볼 수 있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홍익준씨 ‘수필과 비평’ 수필 신인상 살아있는 제주 바당에 머문 마음의 풍경
제주신화 콘텐츠 스토리 공모 한민규씨 대상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61)각명비-…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18일부터 관람 가능 국립제주박물관 '기타 울림' 공연
제주 190석 '대극장'에 유료 초청공연 방식 고심 제주합창단 지휘자 선발 '무산'… 하반기 재공…
국립제주박물관 '태풍고백' 전시 해설·특강 제주 4월을 새겨온 문학… 70여 년 역사를 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