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귀포예술의전당 코로나에 대관료 50% 감면
시설대관 규정 완화 이어 적극 문화행정 눈길
기획공연 관람료도 일괄 5000원씩 낮추기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4.09. 13:03: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예술의전당 전경.

서귀포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문화예술계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대관 시설사용료를 반값으로 감면한다고 9일 밝혔다.

서귀포예술의전당 설치운영 조례에 따르면 오전·오후 야간 시간대별 대극장 기준 공연장 사용금액은 13만원~24만원이다. 여기에 주말과 공휴일 공연은 20% 가산된다.

하지만 서귀포예술의전당은 최근 경제난을 호소하는 문화예술인들의 부담 최소화를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시설사용료를 50%까지 감면해줄 방침이다. 이에 연말까지는 14만4000원의 사용료(부대시설 제외)로 주말 저녁 대극장을 사용할 수 있다.

기획공연 관람료도 기존 책정된 금액에서 일괄 5000원씩 낮추기로 했다. 코로나19여파를 감안해 연말까지 1억원 초과는 2만원(2층 1만5000원), 5000만원~1억원까지는 1만5000원(2층1만원), 3000만원~5000만원은 1만원(2층 5000원)으로 관람료를 5000원씩 내릴 예정이다. 현행 관람료(2015년 공고) 대로라면 공연예산을 기준으로 1억원 초과는 2만5000원(2층 2만원), 5000만원~1억원까지는 2만원(2층 1만5000원), 3000만원~5000만원은 1만5000원(2층 1만원)을 받아야 한다.

앞서 서귀포예술의전당은 대관 신청자가 공연장 사용허가를 받은 후 공연예정일 1개월 이내에 대관을 취소하거나 공연 일정을 2회 이상 변경한 경우에 1년 범위에서 대관허가를 제한할 수 있도록 한 시설대관 운영규정을 완화해 하반기 대관신청을 받았다. 이로 인해 기간이 임박해 공연을 취소했거나 일정을 연기했던 개인이나 예술단체도 대관허가 제한을 적용받지 않아 신청 가능하게 되었다.

한편 서귀포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부터 예정된 기획공연(5건)과 대관공연(23건)을 모두 취소하거나 하반기로 연기한 상태다. 대관 사용료와 관람료 인하는 코로나19가 점차 안정세에 접어들어 공연을 재개하는 시점에 전면 적용할 계획이다.

고택수 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공연예술인들의 고민이 깊다"면서 "시설사용료 등 감면 혜택이 경제적 타격으로 고통 받는 모두에게 위안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김창열미술관, 사전예약제로 재개관 미뤄진 제주비엔날레 내년 개최로 '가닥'
제10대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에 이승택 "자질 없어도 원희룡 측근이면 문예재단 이사…
제주 산지천갤러리에 아시아의 삶과 풍경 문화도시 서귀포, 청년작가 위한 아트마켓
서미자 제주 초대전… 자연이 품은 에너지 [동네 책방, 한 권의 책] (1)경애의 마음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60)이덕구(… 제주에서 한글서예로 꽃핀 양희은의 '한계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