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내년엔 더 아름답고 찬란하게 피어나리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4.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 고향 가시리는 최근 몇 년 사이 마을공동체 사업 추진으로 도민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마을 중이 하나이다. 특히 매년 4월이면 녹산로 도로변의 유채꽃과 벚꽃의 어울림이 꽤 긴 거리에 거쳐 이루어져 장관을 이루는 마을이다. 이러한 노란색과 연분홍의 물감을 풀어놓은 듯 따스한 봄 햇살과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에 반짝이며 흔들리는 유채꽃과 벚꽃은 많은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어들이는 곳 중에 하나이다. 이러한 꽃길은 가시리마을회 주도로 조성해 마을은 활력을 찾고 방문객들은 마음의 휴식을 찾는 장소와도 같은 곳이다.

올해에는 직접 가보지는 못했지만 최근까지도 지인들의 밴드 등에 올려주는 사진과 보도자료 등에 오른 사진으로 대리만족을 하며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로를 받아오던 중이었다. 또한 녹산로 도로변의 꽃길과 함께 수만평의 유채꽃 플라자를 조성해 많은 방문객이 와서 꽃을 즐기고 마음을 안식을 찾을 수 있도록 매년 유채꽃 잔치를 개최하기도 했다.

그런 마음의 휴식처인 유채꽃길이 모든 세계인의 일상생활에 혼란을 가져오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이 아름다운 꽃길도 예외없이 중장비로 제거되고 있다. 꽃길을 애지중지 조성한 마을회이든 그 곳을 찾은 관광객이든 모두에게 너무 안타깝고 서운한 일이다.

올해의 유채꽃은 이렇게 처연하게 사라지고 있다. 그러나 내년이면 더욱더 찬란하고 아름답게 피어나리라. 올해의 아쉬움과 서운함과 애석함까지 더한 아름다움을 머금은 노오란 유채꽃이 찬란하게 다가오길 빌어본다. <오희진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정책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조상윤의 데스크] 수신제가(修身齊家) [열린마당] 안녕하세요 여기는 청렴1번지입니…
[김태윤의 목요담론] 통찰, 자기와 세상을 보는… [열린마당] 혈세 보조금, 브레이크가 필요하다
[이영웅의 한라시론] 오등봉공원 사라지나 [열린마당] ‘세계 금연의 날’을 맞이하며
[주간 재테크 핫 이슈] 5월 양회와 양신일중 [김연덕의 건강&생활] 코로나 시대 신인류 ‘홈…
[열린마당] 재난지원금의 현명한 사용과 우리… [열린마당] 청렴함수 속 개인변수의 중요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