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차명진 제명'도 불발 통합당 수도권 전멸 '위기감'
'심판론' 전략 유지하며 '읍소작전' 병행…'의혹 카드'도 만지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10. 14:46: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4·15 총선을 닷새 앞둔 10일 미래통합당에 '비상'이 걸렸다.

 총선 전체 승패를 좌우하는 수도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격차가 더 벌어져 '열세'로 굳어지고 있다는 자체 판세 분석 등에 따른 것이다. 주요 인사 및 후보들의 실언 및 막말이 초래한 결과다.

 특히 '세월호 막말'로 파문을 일으킨 차명진(경기 부천병) 후보를 제명하지 않기로 한 데 따른 후폭풍이 예상된다.

 통합당 윤리위는 이날 차 후보에 대해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탈당 권유'를 징계했다. 이는 사실상 '차명진 면죄부'로 받아들여졌고, 당장 차 후보는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대표 등 지도부의 사과 및 제명 방침은 무색해졌다. 통합당이 선거 막판 '아스팔트 우파'라 불리는 공고한 지지층을 의식한 전략적 결정이라는 말도 있다.

 하지만 통합당 내부, 특히 수도권 후보들 사이에서는 판세 악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통합당이 서울 강남 등 극히 일부 텃밭을 제외하고는 '경합 우세' 지역을 '경합' 또는 '경합 열세' 등으로 조정했다는 후문이다.

 당 일각에서는 "수도권에서 전멸하는 것 아니냐", "접전지에서는 패색이 짙다"는 말까지 나온다.

 서울 지역 한 후보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차명진 막말로 인해 서울 민심이 확 나빠졌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며 "서울 경합지역에서 최소 5곳이 날아갔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총선을 목전에 두고 통합당이 내부 갈등에 휩싸일 수도 있다.

 잇단 막말과 구설이 후보 개인의 자질보다는 잘못된 공천에서 비롯됐다는 인식이 당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황교안 대표의 '공천 실패'라는 문제 제기도 나온다.

 유승민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후보들의 잇단 막말에 대해 "공천 과정에서 이런 부분들을 면밀히 걸러내지 못한 것도 큰 잘못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힌 바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막판 반전 카드에 부심하고 있다. 당 윤리위가 차 후보를 제명하지 않기로 하면서 '막말 철퇴'라는 당초 의지가 퇴색한 만큼 이를 만회할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윤리위 결정에 "한심한 결정"이라며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그 사람(차명진)을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이것만으로는 판세 만회는 어려운 실정이다.

 일단 통합당은 '정권 심판론'이라는 선거전략 기조는 유지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 지난 3년에대한 국민의 심판"이라며 불씨를 이어갔다.

 황 대표 역시 종로 마로니에 공원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의 추락을 막아야 한다"고 가세했다.

 여기에 '읍소' 전략도 병행했다. 바짝 몸을 낮춤으로써 등 돌릴지 모르는 중도층을 잡겠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간곡히 부탁드린다. 도와달라", "죽을 때까지 힘을 다하겠다"는 감성에 호소하며 기자회견문을 읽어내리던 중 신발을 벗고 맨땅에서 10초가량 큰절을 하기도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후보들의 잇단 막말에 사과하면서 3차례나 고개를 숙였고, '사과', 송구', '죄송'이라는 표현을 거듭했다.

 나아가 여권을 향한 의혹 제기 가능성도 거론된다. 통합당은 그동안 여권 인사가 연루된 비위 제보를 수집해 왔고, 이를 총선 목전에 공개할 것이라는 말이 이어져 왔다.

 이를 막판 반전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은 기자들과 만나 "'n번방'과 관련된 많은 제보가 있었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고 한다"고 말한 데 이어 '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내용이 있나'라는 질문에 "그런 얘기를 듣긴 했다"고 답했다.

 'n번방' 사건의 여권 인사 연루 의혹 제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그 공개 시점으로는 주말이 점쳐진다.

 다만 제보의 신빙성과 진위가 명확하지 않은 가운데 섣불리 거론했다가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당내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3자연합 주총 취소소송' 한진칼 경영권 분쟁 2… 조영남 '그림대작' 대법원 공개변론 찬반 '팽팽
'쿠팡발 확산' 수도권 공공시설 내달 14일까지 … 검찰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 등 9명 기소
민주당 차기 당 대표 경쟁 '4파전' 되나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2018년 11월 후 靑 회동
국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79명 '코로나 경제 타격' 한은, 기준금리 0.25%P 인하
'쏟아지는 확진자'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하… '김종인 비대위' 여성 2명·청년 3명 등 9명 확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