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코로나19 장기화에 제주 동네학원 '휘청'
원생 발길 감소하며 월 매출 전년비 반토막
초등 저학년 대상 예체능·보습학원 더 타격
교습소 "학원에 대한 불편한 시선도 힘겨워"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5.25. 18:23: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아이들이 학교를 안 가서 학원으로 몰린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은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특히 규모가 작은 학원일수록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큽니다."

제주시에서 30년째 피아노 학원을 운영 중인 A씨는 신종플루, 메르스 등 수차례의 감염병 사태를 겪었지만 학원 운영에 직접적인 피해를 준 건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처음이라고 했다. A씨가 정부 권고에 따라 2월 25일부터 2주간 휴원한 후 다시 문을 열었을 때 학원을 찾은 원생 수는 절반으로 줄어 있었다. 이후 A씨는 제주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때마다 휴원과 재개원을 반복하는 일상을 보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원생 수, 월 매출은 이전보다 60%까지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예체능, 개인 교습소 등 '동네 학원'들은 코로나19에 큰 타격을 받은 이유 중 하나로 확산 시기도 꼽았다.

매년 2월은 개학을 앞둔 학생들을 모집하기 위해 학원들이 열을 올리는 시기이다. 제주에서는 2월 20일 첫번째 확진자가 나온 후 잇따라 추가 확진가 발생했는데 하필 모집 시기와 겹쳤다. 이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신규 학생 모집은 엄두도 못냈다고 한다.

대형 입시학원이나 스타 강사가 소속된 학원들은 온라인 수업을 시도하는 등 틈새를 공략할 수 있지만 소규모 영세 학원들은 그럴 여력마저 없었다. A씨는 "가도 그만, 안가도 그만인 예체능 과목 등 입시와 거리가 먼 학원일수록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더욱 크게 다가왔다"고 토로했다.

수입은 절반 이상 줄었지만 건물 임대료, 인건비, 차량 유류비 등 고정 지출은 꼬박꼬박 나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몇 개월 치를 미리 등록해 둔 원생들에게는 학원에 못 나온 일수만큼 수강료를 다시 돌려주고 있다.

제주시에서 1인 영어 교습소를 운영 중인 B씨는 줄어든 소득보다도 코로나 사태 이후 학원에 대한 불편한 시선 때문에 더 힘겹다고 했다. B씨는 "언론이나 인터넷 카페에서 학원이 방역에 취약하다는 등 (학원 입장에서) 억울한 이야기들이 많이 떠돌고 있다"며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방역활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고 지자체 합동 점검도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25일 제주도학원연합회에 따르면 도학원연합회에 가입한 500여개의 학원 중 코로나 여파로 70%의 학원이 휴원·재개원을 반복했다. 평균 월 매출은 30~40% 줄었다.

도 학원연합회 관계자는 "주로 유치원생, 초등 저학년 등 어린 학생들이 다니는 학원들의 피해가 크다"며 "주로 1년 단위로 임대료를 계산하기 때문에 폐업한 학원은 거의 없지만, 코로나가 사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폐업하는 학원도 속속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공적 마스크 판매 11일 자정 종료 "도민께 감사" 제주 국제학교서 또다시 제자 성추행 사건 발…
자취 감춘 오빠 40년만에 여동생 만나 참회 법원 성추행 택시기사에 "차량 내부 상시 촬영…
제주지방 밤사이 폭우로 침수 피해 2건 제주119 '도착까지 32분' 인명구조 사각지대 줄…
민식이법 첫 처벌 사례 60대 운전자 벌금형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환경영향평가법 위반 … 제주 해안 위협 구멍갈파래 원인은 '양식장 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