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제주 아길라르·이창민 부상
남 감독, 대체자 김영욱 선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5.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FC1995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제주의 중앙미드필더 김영욱(사진 왼쪽)이 강윤성과 함께 압박수비를 전개하고 있다.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패스 줄이고 ‘기습 오버래핑’
수비 시 강력한 압박플레이
절묘 크로스로 헤더골 도와
김 “신뢰가 날 더 뛰게 한다”

"내 유니폼이 더러워질수록 팀이 빛난다."

제주유나이티드의 '믿을맨' 김영욱(29)의 헌신이 위기에 빛을 발했다.

제주는 K리그2 우승 후보라는 평가가 무색하게 개막 후 3라운드까지 1무 2패의 부진에 빠졌다. 부상 및 퇴장 등 시즌 초반 여러가지 악재가 겹치며 쉽사리 승수를 쌓지 못한 것이다. 지난 23일 대전하나시티즌과의 맞대결에서는 공민현과 주민규의 연속골로 승기를 잡았지만 페널티킥 허용과 주장 이창민의 퇴장으로 내리 실점을 하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물음표가 더욱 커지는 상황에서 제주는 가장 까다로운 상대를 만났다. 올 시즌 전승 중이며, 불편한 관계의 부천FC1995와 사상 첫 맞대결을 펼치게 된 것이다. 발렌티노스, 아길라르(이상 부상), 이창민(퇴장 징계) 등 주축 선수들이 대거 결장하는 가운데 부천이 개막 후 3연승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어 위기감이 엄습했다. 특히 주장 이창민이 빠진 중원 조합은 가장 큰 고민이었다.

남기일 감독의 선택은 김영욱이었다.

지난 26일 부천 원정에서 김영욱은 4-4-2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부천의 내려 앉은 수비벽을 뒤흔들기 위해서는 공간 돌파가 필수적이었는데 김영욱은 불필요한 패스는 줄이고 기습적인 오버래핑을 통해 공격의 활로를 개척했다. 특히 몸을 아끼지 않는 강력한 압박 플레이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전매특허인 정교한 오른발킥은 막판 승부처에서 빛났다. 후반 추가시간 1분 오른쪽 측면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절묘한 궤적의 크로스를 연결했고, 주민규의 헤더 결승골을 견인했다.

김영욱은 "부천 원정을 앞두고 팀이 2연패를 당하면서 부담감이 커졌다. 하지만 감독님이 오히려 더욱 편하게 경기를 준비할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며 "변하지 않은 신뢰가 이날 경기 나를 한걸음 더 뛰게 만든 것 같다. 앞으로 더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6경기 무패' 제주 K리그2 단독 2위 故 최숙현이 두려워한 '감독·팀닥터·대표 선…
토론토 단장 "몸상태 최상 류현진 개막전 선발 … 손흥민 '악연의 팀' 에버턴 상대 리그 10호골 정…
제주마 일류어천, 46번 도전 끝 '우승' 감격 '낚시꾼 스윙' 최호성 티샷 헛스윙 실수
코로나19에 MLB 올스타전 1945년 이후 첫 취소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팀명 교체 검토
'코로나19 여파' 올해 전국체전 1년씩 순연 합의 '양극화 극심' KBO리그 2할대 승률 2개팀 나오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