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관광 군포시 확진자 접촉 34명 확인
제주도, 25~27일 1차 동선 공개
호텔 직원·항공편 탑승객 등 포함
대부분 동선에서 마스크 착용 확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5.31. 09:28: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여행 후 경기도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밀접 접촉자가 총 34명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오후 7시쯤 경기도 군포시 보건소로부터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 받은 직후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분석 등을 통해 군포시 확진자 A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한 결과 지난 5월 25일부터 27일까지 A씨가 입도후 일행과 함께 머물렀던 호텔의 직원 5명과 김포행 항공편에 함께 탑승한 승객 29명(이 중 도민 2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31일 밝혔다.

 공개된 A씨의 동선은 확진환자에 대한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검체 채취일 2일 전인 5월 27일부터 해당된다.

 현장 CCTV 분석 결과 A씨는 대부분의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5월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여행차 제주에 입도했다"고 진술했다.

 동선 공개일인 27일 오전 8시 20분쯤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 후 체크아웃을 진행했다.

 이후 일행들은 3대의 렌트차량으로 나눠 이동한 뒤 당일 오전 11시 25분 제주시 소재 한 향토음식점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A씨는 오후 12시 10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했으며, 출도할 때까지 공항 내 상점이나 면세점을 방문하지 않았으며 제주국제공항 내에서도 줄곧 마스크를 착용한 것이 현장 CCTV를 통해 확인됐다.

 A씨 일행은 이날 오후 1시 45분 김포행 항공편을 타고 출도했다.

 도는 A씨가 27일 머물었던 숙소와 점심 식사를 한 식당에 대해 30일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더불어 A씨의 일행이 제주지역 여행 시 이용했던 차량 3대에 대해서도 30일 방역 소독을 마쳤다.

 한편 A씨는 지난 29일 오전 10시경부터 발열과 근육통 등 증상이 발현돼 오후 5시 30분 군포시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진행했으며,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A씨의 진술과 현장 CCTV, 카드 이용내역 등을 통해 동선과 접촉자 등을 세부적으로 확인하고, 추가 사항이 파악 되는대로 그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소상공인연합, 공정가격 캠페인 개최 제주개발공사 '도민 맞춤형' 사회공헌사업 본…
제주도 어린이집 급식소 488개소 위생 점검 교회, 각종 대면 모임활동 행사 금지
여름철 반복되는 가뭄에 제주 당근 위기 중국 양자강 유출량 급증 '제주바다' 또 위기
제주도 '녹색제품' 구매 외면하나 신축 공동주택단지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의무…
"현 공항 처리 한계" vs "첨단화하면 충분" 팽팽 대신협 "21대 국회, 지방분권 실현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