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감귤원 우량묘목 공급기반 구축 급선무
도, 고품질 감귤 생산 위해 원지정비사업 적극 추진
농가 선호하는 3년생 우량묘목 공급난에 참여 역부족
"생산자단체인 농협 등에서 적극 나서 묘목 공급해야"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6.02. 19:07: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고품질감귤 생산을 위해 제주도가 FTA기금 사업으로 감귤품종을 갱신하거나 성목을 이식해 좋은 생육조건을 만드는 '원지정비사업'을 추진중이지만 정작 농가가 선호하는 우량묘목 공급난으로 우량묘목 공급기반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품종갱신사업은 노령의 온주감귤나무를 당도가 높은 만감류로 품종을 전환하고, 성목이식은 관행적으로 밀식재배해온 감귤원을 굴취해 적정간격으로 다시 심고 배수로 정비 등 고당도 감귤생산이 가능한 과원으로 재정비하는 사업이다.

 2일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올해 각각 50㏊, 100㏊의 감귤원에서 원지정비사업 추진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현재 제주시는 118농가에서 36.7㏊를 신청했고, 서귀포시가 267농가에서 92.9㏊를 신청했다. 올해 사업 목표량 달성을 위해 농협별 배정에 나서면서 농가 신청이 예년보다 대폭 증가했다.

 감귤 원지정비사업은 제주시가 2016년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해 2019년까지 51농가, 20.1㏊에서 추진됐다. 서귀포시에서는 이보다 앞서 품종갱신은 2011년부터, 성목이식은 2015년부터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486농가, 163.3㏊에서 추진됐다. 이처럼 10년 가까이 사업이 추진됐지만 실적이 미미한 것은 사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품종갱신 희망농가가 선호하는 우량묘목과 3년생 대묘가 부족해 민간 종묘사에서 1~2년생의 어린 묘목을 구입해 심으면서 4~5년정도 소득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 하지만 3년생으로 품종을 갱신할 경우 3년차부터는 수확이 가능해져 농가 선호도가 높다.

 현재 도내에서는 제주감협이 유일하게 모수원(母樹園)을 운영하며 감귤묘목을 공급중인데, 제주도의 정책방향에 따라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도내 감귤농가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감귤 주산지인 서귀포시는 내년 국비 지원을 받기 위한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을 추진중이다. 지난해부터 생산자단체인 농협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거쳐 위미·남원 농협에서 종자생산시설을 갖추기 위해 부지도 확보해놓은 상태다. 오는 9월쯤 농림축산식품부 보조사업으로 신청하기 위해 준비중인데, 현재 모수원을 운영중인 감협도 시설 증설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들 생산자단체가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업비의 60%를 국비와 지방비로 지원받게 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생산자단체와 협의해 왔는데 주산지 농협인 남원과 위미농협에서 부지를 확보해 오는 9월쯤 농식품부에 2021년 종자산업기반구축 지원사업에 신청할 예정"이라며 "사업에 선정되면 생산자단체에서 농가에 우수한 과수묘목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후원기관, 주거취약계층 창호교체 열대·아열대 작물로 틈새시장 노린다
인구 감소·낙후된 용담1동 도시재생사업 추진 제주시 상하수도요금 징수유예 호응
채소 과잉생산 해소 위한 휴경 확대될까 전통시장·상점가에 청년상인 뜬다
제주시, 수산물 백신공급사업 현장점검 양봉업도 등록제 의무화된다
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최대 관심은 '보… 한경면 당산봉에 다목적 산불감시초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