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국내 복귀' 김연경 오늘부터 협상 시작
흥국생명 "복귀 의사 확인 우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3. 14:20: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연경.

김연경.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과 한국 복귀를 타진하는 김연경(32)이 3일 만나 협상을 본격 시작한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김연경과 직접 만나 복귀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선수의 복귀 의사를 확인하는 게 먼저"라고 전했다.

 양측은 김연경의 국내 복귀 타진 가능성 보도가 나오기 전 물밑에서 일정 부분 교감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김연경이 해외에서 계속 뛰기는 어려운 상황이라 국내 복귀를 전격적으로 선언할지가 관심사다.

 이달 30일 오후 6시까지 선수 등록을 마쳐야 하기에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의중을 확인한 뒤 복귀를 위한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13년 7월 이사회를 열어 해외에 진출한 김연경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지 못한 임의탈퇴 신분이라며 국내리그로 돌아올 경우 흥국생명과 직접 계약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김연경은 흥국생명에서 4년을 뛴 뒤 임대 선수 자격으로 일본, 터키에서 뛰었다. FA 자격을 취득하려면 흥국생명에서 2년을 더 뛰어야 한다.

 배구연맹 규정을 보면, 임의탈퇴 선수는 임의탈퇴로 공시된 뒤 1개월 후 탈퇴 당시 소속구단으로 복귀하면 된다.

 흥국생명은 이런 행정 절차보다도 김연경의 복귀 후 전력 재편 과정이 만만치 않다고 보고 이를 이달 안에 매듭짓고자 바쁘게 움직일 참이다.

 김연경의 몸값을 어떻게 책정하고, 샐러리캡(연봉총상한제·23억원) 범위에서 다른 선수들의 연봉을 어떻게 배분하느냐는 흥국생명이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

 이재영과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이미 10억원을 가져간 상황에서 흥국생명이 김연경에게 쓸 수 있는 최대 액수는 연봉과 옵션 포함 6억5천만원이다.

 나머지 6억5천만원으로 다른 14명의 연봉을 해결해야 한다.

 세계적인 레프트 김연경이 가세한다고 해도 4일 열리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선발 전략이 바뀌진 않을 것이라고 흥국생명은 소개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공금 횡령 의혹' 핸드볼 오영란 사직서 제출 류현진 전세기 타고 토론토 입성
제주 공민현이 'W' 세리머니 하는 이유 올 KBO리그 최단 경기시간 1위는 KIA
고 최숙현 죽음 내몬 김규봉 감독·가해 선배 … '라이프치히 이적' 황희찬 "이번주 공식발표"
"코로나 무서워" MLB 시즌 불참자 벌써 8명 손흥민 EPL 재개 4경기째 득점포 침묵
류현진, 최지만과 25일 MLB 개막전 맞대결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LG 송은범, 결국 2군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