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도 농업기술원 '킬레이트제' 기술 보급
염류장해 해소, 토양환경 개선 도움
4월부터 오이 등 시설재배지 선정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6.05. 10:48: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시설재배지에서 문제가 되는 염류장해 해소와 토양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킬레이트제' 활용기술을 보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킬레이트제란 토양의 양이온과 고리 구조 형태로 쉽게 결합하는 물질로 토양표면에 쌓여 있는 염류에서 양분을 떼어내어 뿌리가 양분을 잘 흡수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대표적으로 디티피에이, 구연산 등이 있다.

 특히 토양속의 칼륨, 칼슘, 마그네슘, 미량원소 등의 성분과 결합해 작물이 쉽게 흡수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고 뿌리의 근처로 양분을 이동시켜 주는 역할과 불용화된 인산을 토양에서 분리해 작물이 쉽게 흡수하도록 도와준다.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전기전도도 23% 감소, 수량 13% 증수 효과가 있으며 지난해 동부농업기술센터에서 잎들깨 재배농가 전기전도도 변화 정도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평균 6.4dS/m에서 2.9dS/m로 감소되고 비료사용량 33% 절감 효과가 있었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지난 4월에 오이, 토마토, 고추, 상추 등 염류가 집적(전기전도도 2.0~3.0ds/m-1 이상)된 시설재배지 20개소를 선정했다.

 이에 5월부터 과채류에는 디티피에이, 엽채류에는 구연산을 처방해 작물별 생육시기에 맞춰 처리하고 있으며 오이, 토마토 등 염류에 강한 작물은 1주일에 1회, 딸기, 고추 등 염류에 약한 작물은 2주일에 1회씩 토양 관주하고 상추 등 엽채류는 스프링클러로 잎에 살포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제주지역 시설토양에 킬레이트제 처리 시 염류집적 해소, 토양 화학성 변화, 비료 시비량 절감 등 효과를 분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업인 전문교육과 병행하여 토양 환경개선 방안 및 킬레이트제를 활용한 토양 관리기술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공영현 농촌지도사는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의 기본은 토양환경"이라며 "토양환경 개선을 통한 오염저감, 안정생산 기반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산 월동무와 양배추 자조금 사업 추진 제주도의회 코로나19 신속 대응 '의회혁신기획…
제주도농기원서귀포센터, 언택트 실시간 영상 … 제주도, 경관 및 옥외광고물 심의 모니터링
제주도 '성평등 크리에이터' 공모전... 8월21일…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사회공헌활동 본격... 고…
JDC, 제주 신화역사공원 조성 릴레이 심포지엄 제주도, 효자어종 참조기 치어 2만5000마리 방류
제주도청 생활환경과에 무슨 일이..? 오리온제주용암수 150만병 판매 돌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