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 내일 협상 '분수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6. 12:15: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020년 6월 5일 국회 의장실에서 첫 회동을 하는 모습.

21대 국회를 반쪽 개원으로 시작한 여야가 6일 국회 운영 주도권을 쥐기 위한 원 구성을 놓고 본격적인 힘겨루기에 들어갔다.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인 8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지만,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위원장 자리를 놓고 한 치도 물러섬 없이 대치하고 있다.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접 중재에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여야 원내 지도부는 이날 접점을 찾기 위한 물밑 접촉을 이어갈 예정이다.

일하는 국회를 내건 민주당은 나눠먹기식 상임위 배분은 안 된다며 의석수에 걸맞게 법사위와 예결위 모두 확보해야 한단 입장이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이 177석을 얻었단 것은 책임지란 뜻이자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라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기 위해선 법사위, 예결위를 반드시 가져와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원 구성 협상을 더는 미룰 수 없는 만큼, 통합당의 전향적인 자세가 없을 경우 18개 상임위 모두 가져올 수도 있다며 엄포를 이어갔다.

통합당은 거대 여당에 맞서 건전한 야당의 견제 역할을 보장하려면 법사위와 예결위를 야당 몫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물러서지 않고 있다.

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20대 국회 마지막을 여야가 합의 정신을 통해 아름답게 마무리했는데 어떻게 한 달 사이 '내로남불'이 될 수 있느냐"며 "국회가 제대로 일을 하기 위한 룰을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폐지를 추진하는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 권한에 대해선 "권한을 없앨 경우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라며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통합당은 여당의 대승적 결단으로 원 구성이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각종 국정 현안 처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여당의 통큰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7일 오후 5시 박 의장 주재로 다시 만나 원구성 문제에 대한 담판을 시도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집단감염 핵심' 방문판매업체 급속 전파 비상 정부 "기념식·연수는 온라인으로" 방역지침 추…
민주 "항명, 쿠데타, 콩가루" 윤석열 압박 최고… '법정 출석' 조국 "법원이 검찰 통제할 유일한 …
'김현미 호출' 문대통령, 집값문제 메스 들었다 대검, 3일 '검언유착' 자문단 소집 취소
추미애 "검언유착 수사자문단 중단하라" 윤석… 경찰 "이춘재 14명 여성 살해 확인"
추미애 "윤석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 민주 "국회 불출석 의원 공개 이달 국회 처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