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경찰, '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 유튜버 기소의견 송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6. 21:20: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한 여배우를 후원했다고 주장했다가 조 전 장관으로부터 고소당한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다.

6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달 초 서울 강남경찰서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유튜버 김용호 씨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연예부 기자 출신인 김씨는 지난해 8월 25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슬럼프를 겪던 모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는데, 이를 조국 전 장관(당시 장관 후보자)이 도왔다'고 주장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장관은 이런 주장이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김씨를 고소했다.

김씨는 유튜브 방송에서 배우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후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한 여성 배우가 지목되면서 여성 배우의 소속사가 악성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오영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본회의 개최 등 비… 성전환 변희수 전 하사 '강제전역 취소' 기각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이인영 통일장관 … '카드번호 62만개 유출' 138개 1천만원 부정사용 …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 "압수수색이라… 靑 "1주택 남기고 팔아라" 참모들에 강력 권고
제주항공 사실상 이스타항공 M&A 파기 수순 돌… 지역발생 44명·해외유입 10명 어제 신규확진 54…
'특수고용·자영업자에 150만원 지원' 108만6천건… 윤호중 "수사자문단 윤석열 측근 감싸기 인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