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당찬 맛집을 찾아서
[당찬 맛집을 찾아서] (199)서귀포시 동홍동 '흑미가'
황칠나무와 수육의 만남… 맛의 재발견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0. 06.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어디에도 없는 ‘황칠나무 흑돼지 수육’
황칠나무·약재 푹 끓인 육수 풍미 가득
끓이며 육수와 함께 먹는 수육의 매력
음식점 대표 직접 개발… 넉넉한 인심

갓 삶은 흑돼지고기를 나무 도마 위에서 덩어리째 썰어 먹는 돔베고기는 웬만한 관광객들도 모두 알고 찾을 만큼 제주의 대표적인 음식이 됐다. 도민들에게는 친숙한 메뉴지만, 흑돼지고기 수육의 신세계를 연 당찬 맛집을 소개한다. 서귀포시 동홍동에 위치한 '흑미가'이다.

흑미가의 강충범 대표는 올해로 2년째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가게를 시작하기 전에는 서귀포 매일올레시장에서 '흑돼지 꼬치'를 처음으로 개발해 큰 인기를 끌었다. "전국에 유명한 꼬치 가게를 안 가본 곳이 없어요. 서울, 전주, 강원도 가리지 않고 맛있다는 집을 찾아다녔죠. 그러다가 우리 제주만의 꼬치를 만들자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게 탄생한 흑돼지 꼬치는 큰 인기를 끌었고 주변에 우후죽순 비슷한 가게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많이 속상하더라고요. 오랜 시간 실패하고 연구하면서 만들어 낸 꼬치인데, 한순간에 따라 하는 가게들이 생기니까…. 그동안의 노력이 사라지는 기분이었죠". 강 대표는 마음을 다잡고 지금의 흑미가를 열었다.

흑미가의 황칠나무 수육은 등장부터 시선을 압도하고 궁금증을 자아낸다. 맑은 갈색의 육수 속에 흑돼지가 익어가고 방풍, 부추, 숙주, 청경채 등 한 아름 담긴 야채 바구니가 등장한다. 고기는 강 대표가 미리 준비해 테이블에 올리면 각종 야채를 넣고 함께 끓이며 먹는다. 테이블에는 도마와 칼이 준비돼 있어 원하는 만큼 고기를 썰어가면서 수육을 맛볼 수 있다. 강 대표가 직접 테이블에서 고기를 썰어주기도 하고, 손님들이 직접 썰어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흑미가의 비법은 육수에 모두 담겨있다. 영양이 풍부해 '나무 인삼'으로 불리는 황칠나무를 주재료로 엄나무와 각종 약재를 넣고 오래 끓인 육수는 흑돼지와 만나 풍미를 더한다. 육수를 한 모금 떠먹으면 담백하면서도 깊은 맛이 느껴진다. 잘 익은 고기를 그 자리에서 썰어 각종 야채와 양파 절임을 곁들여 먹으면 쫀득한 고기의 식감이 그대로 느껴진다. 고기를 먹으면서 육수를 함께 떠먹는 수육계의 혁신이었다.

강 대표는 "처음에 가게를 열었을 때 주방에서 고기를 썰어서 손님들께 드렸어요. 그러다 보니 고기가 금방 식고 말라버렸어요.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황칠나무 수육을 개발했죠. 손님들이 육수를 드시면 보약을 먹는 기분이라고 말씀들 하세요."

흑미가의 육수는 보약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진한 맛이 느껴진다. 고기와도 잘 어울려 든든함을 배가시킨다. 강 대표는 잘 익은 고기 위에 꽃멸치 젓갈을 올려 야채와 함께 먹는 방법을 추천했다. 고기를 다 먹고 나면 단호박으로 만든 생면을 넣어 한소끔 끓여 먹는데, 쫄깃한 면발에 황칠나무 육수가 배어 별미 중의 별미였다.

흑미가에는 황칠나무 수육 이외에도 김치전골과 오겹살 구이 메뉴도 인기다. 김치전골 역시 황칠나무 육수를 이용해 흑돼지와 함께 끓여내는데 강 대표의 넉넉한 인심이 더해져 푸짐한 전골을 맛볼 수 있다. 흑돼지 오겹살 구이는 파와 김치, 콩나물과 각종 양념을 넣은 뚝배기가 고기와 함께 익어가는데, 고기뿐 아니라 그 맛을 잊지 못하고 찾는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며칠 전 한 손님은 황칠나무 수육을 먹다가 "이렇게 좋은 걸 그동안 너만 먹었냐"며 친구와 실랑이했다고 한다. 강 대표는 "기분이 정말 좋았죠. 제가 신선한 재료를 준비해 정성을 다해서 음식을 만드는 만큼 손님들이 맛있게 드시면 그것만으로도 힘이 나고 감사합니다"라며 "전국에 어디에도 없을 거예요. 오직 우리 집에만 있는 이 황칠나무 수육을 처음 개발했다는 자부심도 있고, 더 많은 분이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흑미가는 서귀포시 동홍동 62-1번지에 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다. 황칠나무 수육의 가격은 1만8000원이다. 흑돼지 오겹살은 1만8000원, 김치전골은 8000원으로 구성됐다. 휴일은 없으며 황칠나무 수육을 맛보기 위해서는 한 시간 전에 예약해야 한다. ☎ 064-732-6372.

당찬 맛집을 찾아서 주요기사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5)국수대표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4)제주섬돈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3)제주시 노형동 고래…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2)제주시 애월읍 '카이…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1)이도2동 ‘광양왕소… [당찬 맛집을 찾아서] (200)애월읍 ‘애월리순메…
[당찬 맛집을 찾아서] (199)서귀포시 동홍동 '흑… [당찬 맛집을 찾아서] (198)제주시 애월읍 '컨플…
[당찬 맛집을 찾아서] (197)제주시 노형동 '무한… [당찬 맛집을 찾아서] (196)제주시 도두동 ‘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