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지역사랑상품권 불법환전 최대 2천만원 과태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30. 10:05: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다음 달부터 소위 '상품권깡' 등 지역사랑상품권 불법 환전 행위에 대해 최대 2천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지역사랑상품권법) 시행령 제정안이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내달 2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행령은 지난 5월 공포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이 상품권을 불법적으로 환전하는 가맹점 등에 대한 과태료 금액 기준을 마련했다. 지역사랑상품권 유통질서를 교란하는 불법환전 행위에 대해서는 1차 위반 시 1천만원, 2차 위반 시 1천500만원, 3차 이상 위반 시 2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법 위반 사항에 대한 조사를 거부하거나 방해하는 행위에는 1차 위반 시 200만원, 2차 위반 시 300만원, 3차 이상 위반 시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지역사랑상품권 사용 후 잔액을 현급으로 환급받을 수 있는 권면금액 대비 사용금액 비율은 60% 이상 80% 이하의 범위 안에서 조례로 정하도록 했다.

 시행령은 또한 국가가 지방자치단체에 지역사랑상품권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고, 시·도는 관할 시·군·구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과 발행 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 또는 발행 폐지하려는 경우 해당 지자체는 행안부에 신고하고, 반기마다 발행실적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한편 올해 1∼5월 지역사랑상품권 판매액은 약 4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5월에만 1조3천957억원이 판매됐다.

 1차 추가경정예산으로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6조원어치에 대한 발행 비용을 지원하게 됐는데 발행지원 대상의 70%가 1∼5월에 판매 완료됐다.

 행안부는 3차 추경예산을 통해 올해 발행지원 지역사랑상품권 규모를 9조원까지늘리고 추가 발행분 3조원어치의 할인율을 10%로 상향 조정하는 요구안을 제출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오영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본회의 개최 등 비… 성전환 변희수 전 하사 '강제전역 취소' 기각
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이인영 통일장관 … '카드번호 62만개 유출' 138개 1천만원 부정사용 …
법정 두 번 불려온 동양대 조교 "압수수색이라… 靑 "1주택 남기고 팔아라" 참모들에 강력 권고
제주항공 사실상 이스타항공 M&A 파기 수순 돌… 지역발생 44명·해외유입 10명 어제 신규확진 54…
'특수고용·자영업자에 150만원 지원' 108만6천건… 윤호중 "수사자문단 윤석열 측근 감싸기 인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