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태풍급 강풍에 400t급 바지선 떠밀려 해경 부상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6.30. 11:30: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 불어닥친 태풍급 강풍에 의해 해상에 정박돼있던 400t급 바지선이 떠밀려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0시14분쯤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차귀도 포구 바깥쪽 해상에 정박한 429t급 바지선 A호(승선원 2명)가 해상으로 떠밀려 가고 있다는 신고를 해경이 접수했다.

사고는 선박 고정 목적으로 바지선에서 내린 앵커줄(닻줄) 4개 중 1개가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끊어지면서 발생했다. 바지선은 강풍에 의해 정박한 곳으로부터 1.8㎞ 떠밀려 가 당산봉 절벽 근처에서 암초에 걸려 좌초됐다.

사고 당시 제주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였으며 초속 18~20m에 이르는 태풍급 강풍이 불고 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바지선에 타고 있떤 선원 2명을 구조했지만 이 과정에서 해양경찰관 1명이 강한 바람에 밀려 갯바위와 부딪히면서 코뼈가 골절하는 부상을 입었따.

해경은 좌초된 바지선에서 파손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기름 유출 등 해양오염도 없어 오후쯤 이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 강행 환경청으로부터 … 손상 환자수, 여름 휴가철에 가장 많아... "사고…
비오는 밤길 차 '덜컹'… 포트홀 때문 서귀포시 과수원 창고 화재… 20분만에 진화
시신 수십일간 방치 명상수련원 원장 2심 감형 현역 군인이 4년동안 머리카락 기른 사연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고인 항소심도 무죄 재혼 회원 스펙 "평균연봉 남 7700만원, 여 4800만…
"어린이를 돕는 어른이 진정한 어른" 어린이보호구역 단속 외 시간대 불법주정차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