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물러나는 고희범 "행정시장 직선제보다 법인격 필요"
30일 퇴임회견.. "초지법 개정으로 공익성 강화 성과"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6.30. 12:30: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30일 퇴임하는 고희범 제주시장이 임기동안 힘들었던 점으로 도청 앞 불법천막 철거 등 두 개의 가치가 충돌할 때 행정기관이 택할 수 있는 방법이 제한적인 점과 축산분뇨 불법 배출을 둘러싼 문제가 힘들었다고 꼽았다.

 2018년 8월 취임해 22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이 날 퇴임한 고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되고 어르신들이 경로당조차 가지 못하는 등 재난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직을 떠나게 돼 마음이 무겁다"며 재직중 이룬 성과와 아쉬움을 털어놨다.

 고 시장은 보람으로는 제주 초지가 전국 초지의 48%를 차지하는 가운데 시가 법 개정을 건의해 6월부터 시행중인 초지법 개정을 꼽았다. "초지를 전용해 태양광사업하려는 이들이 육지부에서 엄청 들어왔고 초지를 무단 개간했지만 법이 허술해 원상복구 명령도 못내리고 과태료도 한 번 밖에 부과하지 못했는데, 법이 개정돼 초지의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10여년동안 해결 못했던 비양도 염소 193마리를 포획한 후 비양도의 식생이 살아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고, 우도에서 ATV가 운영되면서 우도봉을 훼손했는데 우도면에서 무허가인 매표소를 철거 조치하면서 영업이 중단돼 속시원했다"고 말했다.

 행정시 기능 강화와 관련해선 "행정시장 직선제를 한다고 해서 행정시의 권한이 강화될 수 없다. 법인격을 갖기 전에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행정시가 거둬들이는 세수의 일정부분에 대한 예산편성권을 갖거나 조직과 정원에 관한 권한을 조례로라도 행정시에 자율권을 준다면 행정시 기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채소 과잉생산 해소 위한 휴경 확대될까 전통시장·상점가에 청년상인 뜬다
제주시, 수산물 백신공급사업 현장점검 양봉업도 등록제 의무화된다
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최대 관심은 '보… 한경면 당산봉에 다목적 산불감시초소
제주시, 7월부터 투명 페트병 별도 배출사업 확… 제주 첫 민간특례사업 오등봉·중부공원 초미 …
별빛누리공원 관람시설 7일부터 제한적 개방 여름방학 저소득가정 4000명에 급식 제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