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곶자왈공유화재단 23만㎡ 추가 매입 공유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30. 14:50: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 곶자왈공유화재단이 사유지를 매입해 공유화한 제주시 한경면 저지리(한경면 저지리 산39 및 40번지) 23만550㎡(약 7만평) 곶자왈의 모습(항공사진).

제주의 숲인 곶자왈에 있는 사유지 23만여㎡가 추가로 공적 자산이 됐다

 제주도 곶자왈공유화재단은 곶자왈 공유화 기금 46억8천여만원을 들여 제주시 한경면 저지리(한경면 저지리 산39 및 산40번지) 23만550㎡(약 7만평)의 사유지를 매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매입은 제주신화월드(람정엔터테인먼트 코리아)에서 도에 기탁한 기부금을재원으로 이뤄졌다.

 곶자왈공유화재단이 매입한 저지리 곶자왈은 한림읍 도너리오름에서 발원한 용암에 의해 형성된 한경∼안덕 곶자왈 지대의 일부다.

 인근에 유리의성, 오설록티뮤지엄 등 대규모 관광지와 인접해 훼손 및 개발 위험성에 노출된 곳으로 꼽힌다.

 곶자왈공유화재단은 곶자왈 보전 가치, 개발 및 훼손 우려, 보전등급의 우수성 등을 평가해 매입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매입지를 선정했다.

 곶자왈공유화재단의 조사 결과 저지리 일대 곶자왈은 종가시나무가 대다수인 상록활엽수림과 초지로 구성됐고 초지 일부는 목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또 환경부 멸종위기야생식물인 개가시나무가 자생하고 있으며 희귀식물로 약난초, 새우란, 제주백서향 등이 자라고 있어 생태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확인됐다. 곶자왈은 제주 생태계의 보고이자 한반도 최대 규모의 상록수림 지대다.

 곶자왈은 제주 생명수인 지하수 함량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 '제주의 허파'라고 불린다.

 곶자왈공유화재단은 도민의 힘으로 곶자왈을 영구히 공동의 소유로 보존하고 자연자원 보존을 통해 모든 도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07년 4월 설립됐다.

 재단은 이번 매입으로 기존 매입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구좌읍 상도리, 한경면 청수리 등의 곶자왈 63만3천214㎡(약 19만1천547평)를 포함해 총 86만3천764㎡(약 26만1천547평)를 매입해 공유화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피해진술 구체적이지 않다" 강간혐의 무죄 논… 제주지방 9일 밤 다시 장맛비.. 최고 200㎜
'예약 만땅' 제주지역 골프장 "캐디가 없어요" 장맛비 멈춘 제주 9일 오후부터 다시 비
'원희룡 단독면담' 김종인 "이왕이면 제대로 해… '해열제 복용' 제주관광 안산 확진자 1억여원 …
'코로나19 위기' 제주 카지노·숙박업 벼랑 끝 밤사이 100㎜ 폭우..10일부터 다시 장맛비
한라산국립공원내 발열팩 사용 전면 금지 '장맛비 소강상태' 제주지방 오늘 오후 강한 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